E,AHRSS

더 선(죠죠의 기묘한 모험)

last modified: 2015-04-13 07:11:50 Contributors

Contents

1. 개요
2. 능력
2.1. 상세
2.2. 단점
2.3. 비고
3. 디아볼로의 대모험에서

1. 개요

sun.JPG
[JPG image (Unknown)]
원작에서의 모습

TVA아이캐치

The Sun - 태양

타로 카드 No.19 - 태양.

파괴력B
스피드E
사정거리A
지속력A
정밀성E
성장성E

죠죠의 기묘한 모험 3부 스타더스트 크루세이더즈의 등장인물인 아라비아 팟초 [1]원거리형 스탠드.

내용 누설 주의! HELP!

이 부분 아래에는 내용 누설(반전 및 결말) 가능성이 있는 서술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내용 누설을 원하지 않는다면 여기를 눌러 문서를 닫을 수 있습니다.



2. 능력

말 그대로 태양의 스탠드. 하나의 태양과도 같은 거대한 열 덩어리를 생성한다. 덕분에 주변의 온도는 참을수 없을 정도로 올라가게 되며, 작중에서의 묘사를 보면 무려 70도 이상까지 온도가 상승했다.

2.1. 상세

사정거리가 대단히 길며, 하이어로팬트 그린이 상공 100미터까지 올라갔을 때에도 접근하지 못했을 정도. 다만 무한정으로 길지는 않기 때문에, 스탠드 유저 본인은 죠타로 일행 근처에 숨어서 스탠드를 발동해야만 했다. [2]

열을 집중시켜 레이저와 같은 형태로 만들어 발사할 수 있다. 열선은 한번에 발사되는 숫자도 많지만, 파괴력도 상당히 강력해서 낙타를 관통해 죽일 정도이다. 본체의 위치만 밝혀지지 않는다면, 뜨거운 열과 열선을 통해서 지속적으로 대상을 소모시켜 죽일 수 있는 무서운 능력.

본편에서는 사막에서 두번째의 태양을 만들고, 자신은 쾌적한 곳에 숨어서 죠스타 일행을 쪄 죽이려고 했다. 하지만 스탠드 유저가 거울 트릭으로 숨어 있었던 것이, 죠셉 죠스타를 제외한 나머지 일행에게 들켜 짱돌을 맞고 재기불능.

에어콘이 따로 필요했던 것을 보면, 일단 더 선의 열기는 본체에게 영향을 주지 않는다 치더라도, 사막의 열기까지 막아주지는 않는듯 싶다.설마하니 70도 이상의 온도를 에어콘으로 막을 수 있을리도 없고

2.2. 단점

본체의 위치가 드러나면 열선을 제외하면 자신을 지킬 수단이 없게 되기 때문에 대단히 위험해진다. 스탠드 자체에 위장 능력이 없기 때문에, 본체가 따로 거울이 달린 자동차를 마련해야 했을 정도. 넓은 범위에 영향을 주는 스탠드란 점에선 상당한 약점.[3]

더 선에 다른 스탠드가 접근하는 것을 막았던 것을 보면, 열 덩어리로 보이는 외견이지만 실체가 있어서 확실하게 데미지를 입을 수 있는 것으로 보인다.

2.3. 비고

모든 스탠드 중에서 스탠드 이름이 가장 잘 어울리는 스탠드.

더 선이 나오는 에피소드는 적 스탠드 유저의 이름조차 안 나왔을 정도로[4] 비중이 적은 에피소드. 단 2화만에 모든 사건이 정리되어 버린다...

생각해보면 굉장히 어이없는 에피소드로, 주인공 일행들이 압도적인 적 스탠드의 힘에 밀려 땅굴을 파고 숨어있다가, 아무런 전조도 없이[5] 뜬금없는 헛웃음을 내뱉더니 갑자기 적 스탠드유저의 정체를 간파하고는 짱돌을 던져 스탠드유저를 처리하는 것으로 모든 사태가 간단하게 정리되어 버린다...

그래도 짧지만 스탠드 자체의 임팩트 하난 강렬했다. 사실 이 스탠드가 등장한 에피소드의 진가는 미친듯이 웃는 죠타로(!)와 일행들을 감상할 수 있다는 것도 포인트. 카쿄인을 시작으로 해서 다른 일행들은 스탠드 유저의 정체를 간파하고 미칠듯한 헛웃음을 내뱉었지만 죠셉은 끝까지(…) 눈치채지 못하고 일행들이 더위를 못이기고 정신줄이 나간 것으로 생각했다. 젋었을 때 죠셉은 다가오는 걸 박쥐가 모르게 할 정도로 은밀하게 움직일 수 있는 코만도가 미행하고 있다는 걸 알아차릴 정도로 관찰력과 감각능력이 뛰어났는데, 늙으면서 감이 떨어진 모양.

애니메이션화되면서 열로 시야가 일그러지는듯한 연출과 만화에서의 헛웃음이 아니라 보고 있으면 정신이 멍해지는(...) 안면개그를 선보이며 정말 정신이 나간듯이 웃는 죠타로(...)와 일행 특히 카쿄인이 합쳐져 최종보스 수준의 패기를 뿜어내게 되었다. 여름철에 대구에 놀러온 타지인들이라 카더라. 크크크크크크히히히히히히쿄쿄쿄쿄쿄쿄쿄쿄쿄노호호호노호오 손자뻘 애들을 걱정해주는 할아버지 긔여어^^

태양이기 때문에 "더 선으로 DIO를 공격하면 디오는 떡실신이다."라는 주장이 있다. 그럴듯한 가설인 것처럼 보이지만, JOJO A GOGO!!에서는 더 선의 광선은 자외선이 포함되어 있지 않다고 언급되어 있다. 더 선은 어디까지나 열의 집합체이지 태양 그 자체는 아닌 듯하다. 하지만 열선으로 머리를 날려버리면 어떨까? 디오가 바보도 아니고 그런것에 죽을리가 없다

3. 디아볼로의 대모험에서

랜덤 또는 보잉고의 예언&디스크로 나오는 사막의 방에서 등장한다(즉 던전자체가 더 선). 통로가 없는 거대한 직사각형 맵이며, 지도는 보이지 않는다. 다만 은두르의 디스크를 사용하면 맵과 적의 위치가 보인다.[6]

던전 내에 숨어있는 아라비아 팟초가 중간중간 열선으로 약간[7]의 데미지를 주며 점점 온도가 올라가 데미지가 증가하는데다가 사막이라 만복도가 빨리 떨어지니 빨리 찾아서 족치거나 다음 층으로 내려가는 게 상책.

팟초는 맵에 여기저기 널려있는 수 많은 바위중에 하나에 숨어있는데, 자세히 보면 그래픽이 반대인 바위가 있다. 그 바위를 치면 팟초를 조질 수 있다.[8][9] 팟초를 조지면 열선 공격이 중지되고 무조건 니지무라 케이쵸의 디스크 케이스를 떨어뜨린다. 케이스내의 내용물은 물론 랜덤.

적으로는 게브신도노반만 튀어나오며, 맵을 자세히 보면 야자수와 게브신에게 당한 SPW재단의 헬기, 죠타로 일행이 숨어있는 동굴이 보인다. 게브신 때문에 초반에 나오면 배고픔이건 열선이건 신경 쓸 새 없이 관광당할수밖에 없으니 극초반에 더 선의 층이 나왔다면 죽을 준비를 할 수 밖에 없다. 그저 워프해오는 게브신이 이쪽 주위 한 칸으로 접근하지 않기를 바라면서 현재 턴의 게브신 주위 한 칸은 무조건 접근하지 않거나 피하는 수 밖엔. 그나마 각주에서 말했듯이 미리 주워둔 전체범위 스탠드가 있다면 마구 갈겨서 경험치로 삼을 수는 있다. 스탠드 아깝지만 어자피 죽으면 잃어버리는데 아껴봐야 소용없다.

----
  • [1] 본편에서는 이름이 나오지 않는다.
  • [2] 스탠드를 지상에 가깝게 소환한다면 거리를 벌릴 수 있었겠지만, 그럴 경우 스탠드가 공격을 받기 쉽기 때문에 피한 것으로 보인다.
  • [3] 작 중에서 더 선의 공격을 죠죠 일행이 알아챈 시간은 저녁 8시 10분쯤이었다.
  • [4] 일종의 설정집인 JOJO A GOGO!!에서는 본명이 나왔다.
  • [5] TVA에서는 죠타로 일행이 더 선을 눈치 채고 본체를 찾으려 두리번거릴 때 본체가 숨어있는 바위가 살짝 보인다.
  • [6] 다만 이 상태에선 아이템 위치는 여전히 보이지 않는데다가 어자피 만악의 근원(?)인 아라비아 팟쵸는 바위를 보면서 찾거나 전체범위 디스크로 조지는 게 더 나으니까 참고로만 알아두자.
  • [7] 2~3 정도의 약한 데미지에서 시작해서 점점 올라가, 대략 몇십 턴만 지나면 두자리수 데미지가 된다. 즉 시간이 지날수록 귀찮아진다. 초반에 이 지경이 되면 그냥 사망리스트 하나 더 얻은 셈 치자
  • [8] 귀찮으면 전체공격을 연타하거나 죠스케의 디스크로 광전사가 되면 된다.
  • [9] 참고로 가장 HP가 높은 게 게브신으로 30이기에, 전체공격 횟수는 한두방이면 충분하다. 웨더 리포트 갈겼다가 게브신만 레벨업한 채로 살아남는 난감한 경우도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