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directed from page "대전 월드컵 경기장"

E,AHRSS

대전월드컵경기장

last modified: 2015-04-11 15:35:30 Contributors



대전 시티즌
대전 월드컵 경기장
개장일 2001년 9월 13일
소재지 대전광역시 유성구 월드컵대로 32 (舊 노은동 270)
홈구단 대전 시티즌
경기장형태 축구 전용 구장
수용규모 40,535석

Contents

1. 개요
2. 구조
3. 에피소드
4. 교통편
5. 관중동원
6. 문제점

1. 개요

대전 시티즌이 홈으로 사용하고 있는, 수용인원 40,535명축구 전용 구장으로 66,806명의 서울월드컵경기장, 44,474명의 울산문수축구경기장, 43,595석의 수원월드컵경기장, 42,477명의 전주월드컵경기장에 이어 대한민국에서 5번째 크기의 축구 전용 구장이다. 개장 기념 첫 경기는 한국 대 나이지리아의 친선 A매치.

2002년 월드컵을 위해 공사를 시작, 1,450억 원의 예산을 들여 2001년에 완공되었다. 대전 시티즌의 팀 컬러 자주색과 융합되는 경기장이라서 별명은 퍼플 아레나. 좌석 색깔은 대체로 청색으로 통일된 편이라 시원한 느낌을 준다. 별명은 보라색인데 좌석은 파란색

2. 구조

포항 스틸러스포항 스틸야드, 울산 현대의 울산 문수 축구경기장, 전남의 광양 축구 전용 구장과 최근에 신축한 인천 유나이티드인천축구전용경기장과 더불어 관중석과 피치사이의 거리가 가깝기로 유명하다. 4만명을 수용할 수 있는 축구장 임에도 경기장 자체는 아담하게 느껴지는 편.

대한민국 최초로 반 개폐식 지붕구조를 갖춘 축구 전용 경기장이기도 하다. 원래는 N석과 S석에도 지붕을 만들어 하프 돔으로 만들 계획이었으나 예산부족으로 현재의 어정쩡한 형태로 남게되었다. 그나마 있는 지붕도 개폐할때 전기료가 많이 든다는 이유로 닫아놓고 쓰지않고 있다.(…)

3. 에피소드

2002 FIFA 월드컵 한국/일본 때 웃지 못할 이야기가 있다. 당시 월드컵 조직위는 대한민국 및 주요 강팀 경기를 제외하고 표가 안 팔려서 이곳저곳에 표 좀 사 달라고 부탁하는 실정이었다. 대전광역시도 마찬가지여서, 조별 예선 경기였던 폴란드대 미국전은 물론이고[2] 대전에서 열리기로 한 16강전 티켓을 대전광역시 관내의 관공서 중심으로 분배되어 팔았다. 당사자들은 공무원 신분인지라 안 사자니 상부의 눈치가 보이는 관계로 울며 겨자먹기로 샀는데…. 대한민국이 D조 1위로 16강에 진출하여 대전에서 16강전을 치르게 되었다.

울며 겨자먹기로 산 티켓은 졸지에 로또가 되었다.(…) 당시 대한민국이 조 1위를 할 거라는 기대는 전혀 하지 않았던 덕분에 생긴 에피소드. 반대로, D조 2위로 올라간 미국 국가대표팀이 멕시코 국가대표팀을 상대로 16강을 치른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는 정반대의 일이 생겼다.(…)

더한 것은 경기 또한 대박이였다는 것. 당시 대한민국의 16강 매치업은 이탈리아였다. 역사적으로 길이길이 남을 명 승부에서, 크리스티안 비에리의 선제 골 이후 후반전에도 1:0인 상태로 끝나서 대한민국이 16강으로 만족하겠거니 했는데 후반 종료를 2분 앞두고 이탈리아 수비수인 크리스티안 파누치의 손에 맞은 공을 낚아채어 슈팅한 설기현의 동점 골에 연장전 안정환의 골든 골로 승리했다. 이 골든 골 덕에 조용하디 조용했던(...) 유성구가 순간 시민들의 환호성으로 들썩였다고....[3]

2014년 8월 15일, 천주교성모승천대축일 미사가 대한민국을 방한하는 교황 프란치스코 주례로 이 곳에서 열렸다. 이탈리아교황, 그리고 이탈리아의 빗장이 결국 무너졌던 이 경기장의 관계를 생각하면... 실제로 이에 대한 기사가 나왔다. 하지만 프랑치스코 교황은 아르헨티나 출신이니 괜찮을지도?

4. 교통편

바로 근처에 유성IC가 있어서 고속도로 접근성은 전주전주IC, 대구수성IC와 함께 좋은 편.[4]
대전 도시철도 1호선 월드컵경기장역이 근처에 있어서 국내 월드컵 경기장 중에서도 접근성은 굉장히 좋은 편이다.[5]문제는 팀에 돈이 없어! 다만, 대전 도시철도 1호선 월드컵경기장역2007년에야 개통해서 정작 월드컵 기간 중에는 교통이 상당히 불편했다.[6]

5. 관중동원

대전시티즌의 리즈시절에는 이관우같은 걸출한 스타플레이어와 더불어 좋은 경기장 덕분에 관중몰이에 도움이 됐다.

6. 문제점

2012년 현재 최근 5년간 누적 적자 67억 5200만원을 기록한 대전의 경우 졸속 건설이 문제가 됐다. 2002년 월드컵을 앞두고 경기장을 서둘러 짓다보니 부지 등 활용공간이 적어 수익사업을 하기 힘든 구조다. [7] 대전시티즌은 시민구단이기 때문에 경기 대관료를 받지 못하고 공모시설이라 임대수익도 받지 못하는 이중고에 시달리고 있다.
----
  • [1] 2001년 완공되기 전에 찍힌 사진이다. 당시에는 허허벌판이였으나 이후 본격적으로 노은신도시 개발이 시작되면서 지금은 이런 주변풍경을 생각하면 심히 골룸하다.
  • [2] 조별 예선 마지막 경기였기 때문에 당시 같은 시간에 열린 경기가 한국 VS 포르투갈이었다. 상식적으로 16강 진출을 결정짓는 한국대 포르투갈 경기를 제쳐두고 폴란드대 미국 경기를 비싼 돈까지 줘가면서 보러갈 사람들이 얼마나 될까? 결국 대전은 물론이고 인근인 공주쪽 관공서나 중고등학교에까지 공짜로 표를 뿌렸다. 당시 정가로 16만원하던 3층 1등석까지! 어찌어찌 경기 보러간 관중들 대부분은 폴란드와 미국은 뒷전이고 라디오 틀어놓고 한국경기에 집중했고, 후반 박지성의 골이 터지자 일제히 함성이 울리고 파도타기 응원을 펼쳤다. 폴란드와 미국 지못미...
  • [3] 여담으로 이탈리아와의 16강전은 유성구에 위치한 KAIST의 중간고사 기간에 진행되었는데 경기 다음날 시험은 가기만 하면 A학점을 받았다는 전설이...믿거나말거나
  • [4] 그래서 그런 일화가 있다고. 이탈리아 축구 국가대표팀대한민국과 16강을 치르기 위해 일본에서 건너와 대전광역시로 왔을 때 고속도로를 빠져나오자마자 경기장이 있어서 최고라고 칭찬했었지만, 경기 결과는 알다시피... 결국 이탈리아 국가대표팀은 대전광역시를 평생 원망하는 도시로 삼게 되었다는 일화가... 하지만 믿거나 말거나니까 믿지는 말자.
  • [5] 다만 서울월드컵경기장처럼 지하철역과 바로 연결된 것은 아니고 7번 출구에서 나온 후 5분 정도 걸어야 한다.(그래도 먼 편은 아니다) 이유는 출구 앞에 노은농수산물시장이 있기 때문이다. 그래도 지하철역과 연결되어 있는게 어디야
  • [6] 물론 처음에는 월드컵 기간에 맞추어 지하철을 개통하려고 했다. 대전광역시도시철도공사의 목표가 "지하철 타고 월드컵 보러 가자"였다. 다만 공사가 늦어지다 보니….
  • [7] 부대시설로는 볼링장, 수영장 등의 스포츠센터, 부지 내의 음식점 정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