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단무지

last modified: 2015-02-28 20:46:52 Contributors

Contents

1. 음식
1.1. 개요
1.2. 어떻게 만들어지나?
1.3. 창작물 속의 단무지
2. 무적코털 보보보의 등장인물 단무지
3. 단순, 무식, 지랄의 약어(...)
3.1. 단무지 성격의 캐릭터들
4. 만화

1. 음식


한국에서 많이 보이는 초절임 방식.


일본식 쌀겨절임(糠漬け) 방식.

1.1. 개요

소금에 절인 무를 발효시켜 만든 음식. 원조는 일본의 타쿠앙(沢庵、たくあん)이며, 풀버전(?)으로는 타쿠앙즈케(沢庵漬け)라고 부르는 채소절임이다. 이 음식을 발명한 타쿠앙 소호 선사의 이름에서 유래.

참고로 타쿠앙 소호(澤庵 宗彭, 1573~1646)는 모모야마~에도 시대의 임제선승이다. 혹시나 요시카와 에이지의 소설 미야모토 무사시나 만화 배가본드 등을 보았다면 무사시의 정신적 스승으로 등장하는 승려 타쿠앙을 보았을텐데 그 사람 맞다. 다만, 실제로 무사시와의 교류가 있었는가는 불명이고 소설에서의 사제관계는 작가의 창작이라고. 인터넷상에는 타쿠앙의 정체가 일본으로 건너간 고구려 승려 '택암(澤庵)'이라고 주장하는 글들#이 있는데, 애초에 생몰년도조차 맞지않는 완전한 날조이다.

타쿠앙이 전란의 시대에 장시간 저장할 수 있는 형태의 야채절임을 직접 고안했다는 설과 이미 칸사이 지방에서 성행하던 야채절임을 타쿠앙이 칸토 지방에 전파했다는 이 있는데 이름이 이렇게 붙어버린 건 특별한 이름이 없던 이 음식에 당시의 쇼군인 도쿠가와 이에미츠가 특별한 이름이 없던 이 음식에 개발자(?)인 타쿠앙의 이름을 붙여주었다고 한다.

한국명인 단무지의 뜻은 '단맛이 나는 무짠지'의 줄임말이라고 알려져 있는데, 사실 '지'라는 말 자체가 '김치'를 가리킨다. 전라도 지방에서는 지금도 김치를 '지'라고 부른다. 그밖에도 '묵은지' 같은 표현은 타지방 사람들에게도 친숙할 것이다.

과거의 "다꽝"은 거의 일본식 타쿠앙이나 다를 바 없었으나, 한국인의 입맛에 맞게 변형되어 오면서 현재의 단무지는 다쿠앙을 뿌리로 하는 다른 음식이라고 불러도 무리가 없을 지경이다. 한국의 단무지는 새콤달콤한 편인 반면 일본의 다쿠앙은 짠맛이 몹시 강하다. 식감도 한국 단무지는 무 자체의 수분이 많이 남아있어 아삭아삭한 맛이 있는 반면 일본 타쿠앙은 수분이 빠져나가 꾸덕꾸덕하고 쫄깃한 느낌이 든다. 노블레스 영어 해적판 사이트에선 Danmooji라는 이름으로 쓰면서 Takuan과 다른 한국 절임반찬이라고 설명해놓았다.

그냥 먹어도 되지만 주로 느끼한 중국집 요리와 궁합이 좋다. 짜장면을 먹을 때 항상 양파와 함께 곁들여지는 반찬이며, 이것이 없으면 짜장면을 먹지 못하는 사람도 있다. 그리고 굳이 짜장면이 아니더라도 웬만한 면류에는 어울린다. 잘게 잘라서 고춧가루를 치고 참기름을 살짝 쳐 버무려 먹으면 밑반찬으로 별미이며, 김밥에도 대개 빠지지 않고 들어가는 재료.

1.2. 어떻게 만들어지나?

한국에서는 절임류 채소에 대한 품위생법이 마련되지 않아 불만제로 등에서 엄청나게 비위생적인 [1]생산환경을 고발했으나 처벌 & 시정시킬 방법이 없다. 거기에 가공업체도 바닥에 그냥 늘어넣고 밟고 엉덩이로 깔고 앉고... 결국은 법이 만들어진다고 하는데 국회가 빨리 할지는 모를 일. 그 때까지는 단무지 먹으면서 불안해 할 수밖에 없다. 다만 이런 비위생적인 단무지는 주로 식당 납품용이고 일반 판매 단무지들은 위생적으로 만든다는 카더라도 있긴 하다. 하지만 식당 납품용 단무지도 결국 사람의 입으로 들어간다는 것을 생각하면... 참고로 2004 만두파동때도 저런 비위생적인 단무지로 만두를 만들었다.

일본 단무지는 쌀겨에 숙성시켜 만들기 때문에 만드는 비용이 굉장히 높다. 설상가상 유명한 음식점에서는 자신들이 직접 담그거나, 아니면 고급 단무지를 따로 구비하여 대접하기 때문에 당연히 고급 반찬 취급. 심지어 고급 단무지 세트는 10만원을 호가하기도 한다. 일본에서는 물에 밥 말아먹을 때 타쿠앙을 곁들이는데, 한국인 입장에서 보면 참 저렴해보이지만 일본에서는 품위있는 음식이라고 하니 문화의 차이를 실감할 수 있다.
당연히 일본 음식점에서 단무지 리필을 시킬 때는 돈을 더 내야 하는 경우도 있다. 단무지가 기본으로 나오지 않는 집에서 여러 명이 음식을 시킬 때는 특별히 "서비스입니다" 하면서 단무지를 주기도 한다. 흠좀무. 군만두가 아니라?? 이에 익숙치 않은 사람들은 싸구려 단무지에도 돈을 받느냐며 불평하는 경우가 종종 있는데, 단순한 초절임인 한국 단무지와 비교하는 것은 실례다.

사진에서는 양호한 편이지만 단무지는 색깔이 진한 노란 색인 경우가 많다. 원래는 울금을 이용하여 저런 색깔이 나오는 거라 노란 것이 별 문제는 안되지만, 실제 판매되는 거의 모든 단무지는 당연하게도 울금을 사용하지 않고 그냥 색소를 입힌 것이다. 무 자체는 흰색이니까... 색소를 입히지 않은 하얀 단무지도 존재한다.

익산 북부시장의 수제 단무지가 유명하다고 한다. 일제강점기 시절 만백평야의 쌀을 수탈하기 위한 기지로서의 익산이었기에 일본인 지주들이 많이 눌러 앉아있던 적이 있어서 단무지가 유명하다는 설이 있는 한편, 시장의 할머니나 아주머니들 말씀에 의하면 원래 익산 지역에도 대대로 무절임이 내려왔다고 한다. 위의 링크 글에서는 일본기록에 나타나는 백제사람 수수보리 관련 기록이나 조선 시대 비슷한 무절임의 기록으로 전래설을 뒷받침 한다.


1.3. 창작물 속의 단무지

단무지 캐릭터로 카카오프렌즈의 무지가 있다.

2. 무적코털 보보보의 등장인물 단무지

항목 참조.

3. 단순, 무식, 지랄의 약어(...)

위에 나열된 3가지 성격을 모두 보유한 사람을 칭해서 단무지 라고 한다.

사람이 배우지 못하면 머리속에 든게 없어 단순하고 무식해지기 마련. 하지만 이 정도에서만 끝나면 큰 문제는 없다. 여기에 엎친데 덮친 격으로 지랄맞은 성격마저 겹친다면 그야말로 답이 없다.

주변에 단무지 성격이 있으면 좀 골치아프며, 가족 중 한명이라도 저런 성격이면 더 이상의 자세한 설명은 생략한다

4. 만화

이름의 유래는 3번 항목. 단무지(만화) 항목 참조.
----
  • [1] 시멘트로 만든 수영장 같은 곳에 단무지를 절이는데 그냥 휑한 공터인데다가 단무지 위에는 현수막 같은 것을 덮어놓았는데, 물이 썩어가고 구더기는 기본에 거미를 비롯한 야생 곤충들이 즐비...
  • [2] 개타마마와 모모카의 공통점은 순진한 성격이였다가 단무지 성격으로 변하는 이중인격이다.
  • [3] 화가 나면 온몸에 전기를 뿜는다.
  • [4] 성격이 단무지가 아닌 진짜 단무지.
  • [5] 기분이 안좋으면 토끼 인형으로 스트레스를 푼다. 모에코랑 네네랑 단무지 모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