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directed from page "타카노 세이야"

E,AHRSS

다카노 세이야

last modified: 2015-02-27 04:28:58 Contributors

f0022292_4a92465dab55a.jpg
[JPG image (Unknown)]
[1]
에도가와 코난김전일 디스

※맨 왼쪽의 남정네.

高野 聖也


부모님의 막대한 유산으로 잘 먹고 잘 살며 도쿄대학을 무사히 졸업한 유명작가이면서 명탐정. 다만 어린 시절에 부모님을 잃고 친척 아저씨 밑에서 자란 과거가 있다. 친척 아저씨가 중견회사를 몇개씩 운영하고 있다는걸 보면 부모님이 남겨주신 재산도 대략 추측이(…).

성격은 아저씨의 뻔뻔함과 어린아이의 순진함, 거침없는 식탐을 버무린 정도. 사건 현장에서 조차 음식 꾸역꾸역 집어넎는거 보면 굉장히 개념없고 이기적으로 보이는데 막상 행동거지를 들여다보면 의외로 지인이나 사건 관련자들을 잘 배려해 주고 때론 위험도 불사한다.

엄청난 자산가로 추정되는데 한끼 식사에 수십만엔씩 펑펑 써대는걸 보면 일반적인 벌이로는 충당이 불가능하다. 작중에도 부모님께 물려받은 재산은 식비로 쓰느라 이미 거덜났다는 얘기를 하는데, 딱히 걱정은 안하는걸 보면 한참 남았는데 엄살을 부리는건지 그냥 대책없이 낙천적인건지.

식탐과 위장이 실로 무시무시해서, 한끼 식사에 수십만엔이야 사실 별다섯개 호텔 레스토랑에 가서 샤토 하나 시키면 나올수도 있는 금액이지만, 이 인간은 고로케통조림으로 십만엔치를 먹는 사람이다(…). 그렇게 돈이 많으면서도 얻어먹는 이유는 "얻어먹고 또 사먹으면 2배로 먹을 수 있으니까"(…). 심지어는 땅에 떨어진 스페어립에 3초룰을 적용해서 먹으려다 이즈미 교코의 드롭킥을 맞고, 지나가던 가 스페어립을 먹어버리자, 그 개를 토마호크로 조져버리려 했다. 오리사냥을 나갔을때는 떨어진 오리의 위치를 찾아내기 위한 사냥개들보다 빨리 달려가서 개들이 풀이 죽기도 했다.

게다가 작중에서 트럭 2대분의 도시락을 모두 먹어치우거나 도시락 300인분도 혼자서 쓸어버린다. 먹짱에 등장하면 최강일것 같다. 그런데도 살 한점 안찐다. 아니, 감기 걸리려고 옷벗고 생활할때 에피소드 보면 오히려 마른 편이다.(…) 아마도 이 캐릭터 특유의 몸 제어법 때문인듯 하다. 예를 들어 신체 대사를 제어해서 24시간동안 화장실을 가지않아도 끄덕없다던가, 자기 의지로 지방연소의 제어로 체온조절이 가능해서 빙수 수십그릇을 먹어도 끄떡없다던가, 몸에서 요산을 자유자재로 배출이 가능하다던가……. 모넬라균도 뱃속에서 죽이고, 독극물도 영양분으로 소화 가능하다고 한다.(…) 인간이 맞긴 한가? 다만 보툴리누스균이 내뿜는 보틀리눔 톡신까지 소화시킬 정도는 아닌듯. 인류 최강의 식중독이 와야 상대가 된다.(...)

미식가라기 보다는 악식가. 맛없어 맛없어 하면서도 결국 100인분 정도는 먹는다. 본인도 어떤 음식이든 잘 먹는 자신이 원망스럽다고. 게다가 그것도 무토 츠루에 저리가라 할 정도로 맛을 섬세하게 음미하면서 엄청난 속도로 쑤셔 넣는다. 비서인 이즈미 교코는 "뒤쥐도 아니고 먹을걸 한시라도 못 끊냐" 라고 비꼬기도 했다. 뿐만 아니라, 음식이 있으면 끔살당한 시체 바로 옆에서 태연히 고기를 먹는다. 라면 먹다가 독에 의해 살해된 사람이 있어도 그 자리에서 라면을 먹는다.

머리를 쓰는데는 음흉한 쪽으로든 정석적인 쪽으로든 도가 텄지만 먹는 것만 얽히면 바보가 되는 캐릭터. 인생관 역시 모든 것을 제쳐두고 먹는게 최고라는 확고한 관점을 가지고 있다(…). 하지만 중요한 장면에선 어느 글러먹은 아저씨처럼 멋진 모습을 보여주기도 한다.

경시청의 신진세력인 오가타 경부가 후배이며, 사건이 어려울때 도와주긴 하지만 경찰때문에 피해를 보면 오가타가 맨날 갈굼당하며 바쁜 와중에도 먹을것을 뜯기게 된다. 이런 사람을 고급 레스토랑에서 시도때도 없이 뜯기는걸 보면 이사람은 아마 재벌2세로 추측(…).

막대한 지식을 갖추고 있으며(특히 음식), 소믈리에급의 미각과 후각으로 범인을 잡기도 한다. 썩은 시체 옆에 묻은 메밀가루의 신선도를 냄새로 파악한다던가, 냉장고에 들어있던 음식 중 티라미수만 유일하게 건강에 신경써서 만들었다는걸 파악하는 레벨이며, 감각 외의 추리력도 수준급. 체력도 좋아서 사냥개보다 빨리 뛰어 개들이 좌절해버리기도 했다.

어떻게 보면 엄친아지만 기본적으로 개그 캐릭터 기믹이라서 바보다. 생긴건 말랐는데 위장은 4차원 주머니. 인간의 영역을 이미 아득히 초월했다.

본업은 작가, 사실 꽤나 인기있는 시대극 소설작가다. 베스트 셀러가 된 적은 없지만 열성팬이 상당히 많다고. 팬들이 책에 나오는 장소에 단체로 여행을 갈 정도. 하지만 맨날 마감이 늦는다. 그러면서 하는 말은 "마감은 언제든 뒤로 미룰 수 있는거야". 가끔 통조림 당하기도 하지만 사건을 핑계로 잘 도망치고, 게다가 역으로 담당자를 매번 관광보낸다(…). 원작자의 이상향인 인물일듯? 소설 실력도 보통이 아니라 하루도 안 되는 시간에 사람들이 주인공의 행보를 따라가볼 정도로 잘 쓴 단편소설을 구상부터 집필까지 끝마치거나, 생전 처음 쓴 추리 소설로 상을 받거나 한다.

비서이즈미 교코플래그가 선 듯. 초기에는 오가타와 담당기자까지 합쳐서 아무도 그가 투잡 뛴다는 사실을 모르며 오직 교코만이 모든 것을 알고 있다는 설정을 통해서 뭔가 두 사람 사이의 관계에 관련된 떡밥이 뿌려지는 것 같았으나, 7권 오코노미야키 식중독 사건에서 테라다가 오가타 앞에서 대놓고 '편집자로서 글 편하게 쓰게 해줄걸'이라는 대사를 날리고 9권의 컵라면으로 인질범을 관광보내는 부분에서 오가타에게 강담사의 의뢰로 경찰소설 쓰는데 취재하러 왔다고 말하는 등 기존의 설정이 유지되고 있다고 보기에는 좀 미묘한 감이 있다.

드라마판에서는 그나마 좀 정상적으로 먹는다. 많이 먹는다기 보다는 그냥 음식을 좋아하는 사람 정도로 순화(…)됐다. 실제로 만화에서 이 인물이 '드라마에서는 이렇게 못하지롱'이라고 하며 머리 길이보다 더 높게 쌓은 햄버거를 한입에 해치웠다. 그걸 본 교코는 '무슨 이상한 경쟁심 불태우냐'고 핀잔을 주었으니 쇠귀에 경읽기.

최후반부 가서 나름 인기도 있었던 작품이 급작스럽게 잡지에서 잘리게 되고[2] 이를 좋은 기회라 여겨 옛날부터 꼭 소재로 써보고 싶었던 아르헨티나의 공룡발굴현장으로 교코와 함께 여행을 떠나게 된다. 자신을 자른 편집부와 후배들, 그리고 단골 식당집에 잔뜩 청구서를 남긴 채(…). 그리고 이 마지막 장면에서 미묘하게 교코와 관계가 진전되는 모습을 보여주었다.

작중에서 자기 주변사람에게 해를 입힐만한 사건이 발생하면 더욱 크게 보복하는 경향이 보인다. 못먹은 음식의 보복도 한다는게 좀 애매하긴 하지만(…).

----
  • [1] 허나 다카노는 결코 사신 운운할 정도는 아니다. 연쇄살인이 없고 살인 사건 1번에 희생자도 1명이며 살인사건이 아니거나 다카노가 사전에 막아서 죽는 사람없이 훈훈하게 끝나는 에피소드가 굉장히 많다. 아예 범죄라고 할만한 일이 일어나지 않는 에피소드도 있다. 게다가 다카노가 관여한 살인사건의 상당수는 사건 발생후 경찰에게 협조 요청을 받아 찾아간 것이라 어디 놀러만가도 사람 떼로 죽는 코난이나 김전일하곤 다르다.
  • [2] 이건 식탐정이 잘 나가는데도 잡지에서 미스터 아짓코2를 정기연재하라고 잘라버린걸 비꼬는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