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directed from page "코페르니쿠스"

E,AHRSS

니콜라우스 코페르니쿠스

last modified: 2014-09-03 19:58:05 Contributors

Nicolaus Copernicus (1473~1543)

Contents

1. 개요
2. 생애
3. 그 외

1. 개요


본명은 폴란드어로 '미코와이 코페르니크(Mikołaj Kopernik)이며, '니콜라우스 코페르니쿠스'는 라틴어식 이름이다. 코페르니쿠스는 폴란드어, 독일어, 라틴어에 능통했고 이탈리아어그리스어도 어려움 없이 구사했다.

당연히 폴란드에서는 그를 국가적 영웅 취급한다. 독실한 가톨릭인 폴란드의 상황상 가톨릭 주교일 뿐만 아니라, 지동설을 재발견했고, 오늘날 독일의 전신인 프로이센과의 분쟁에서도 폴란드 측의 승리에 한 몫을 했기 때문.[1]


유골을 토대로 복원된 그의 말년의 얼굴.

폴란드 출신의 천문학자이자 가톨릭 사제. 당시 주류였던 지구중심설(천동설)을 뒤집는 태양중심설(지동설)을 주창했다. 이는 천문학 사상 가장 중요한 재발견으로 여겨지고 있다.

'재발견'이라고 하는 이유는, 이전에도 지동설을 주장했던 사람이 있기 때문이다. 그것도 무려 1700년 전에. 고대 그리스의 철학자 리스타르코스(BC 310? ~ BC 230?)로, 그는 심지어 (비록 결과값은 틀렸지만) 과학적인 방법으로 지구, , 태양간의 거리도 계산한 인물이다.[2] 다만 이후 천동설에 완전히 묻혀 지동설은 코페르니쿠스 때에서 가서야 재발견된다. 실제로 코페르니쿠스의 지동설은 이탈리아 유학 중에 아리스타르코스의 저작을 접한 것이 계기가 되었다.

사실 그는 흔히 알려진 천문학자로서의 이미지보다는 철학자에 가까웠다고 보는 것이 옳다. 당시는 아직 제대로 된 천체망원경도 없던 때며[3], 티코 브라헤의 방대하고도 체계적인 관측자료가 쌓이기도 전이었다.

실제로 그가 지동설을 주장한 근거는 관측결과가 아니라 일종의 철학적 직관이었다. 천동설의 가장 큰 문제는, 명색이 지구가 우주의 중심이라는 '아름다운' 철학적 사조에 기반한 이론이었음에도 불구하고, 이후 관측결과에 끼워맞추다 보니 쓸데없이 복잡해지고, 전혀 아름답지도 않아졌다는 것. 천동설 항목을 보면 알겠지만, 행성들의 복잡한 움직임을 천동설로 설명하기 위해서는 주전원 등 Ad Hoc을 마구 갖다붙여야 했다. 반면 지동설을 도입하면 이런 복잡성들이 상당히 간단히 설명되었던 것.

물론 그도 다 맞은 건 아니었다. 지동설은 기본적으로 이렇듯 철학적 사유의 결과였기 때문에 모든 천체의 궤도가 완벽한 원이라고 주장했던 것. 덕분에 코페르니쿠스의 이론도 적잖이 더러워졌다(…). 결국 요하네스 케플러에 의해 원이 아니라 타원형이라는 게 밝혀지고 나서야 좀 깨끗해졌다.

의외로 그의 당대에는 지동설은 별로 탄압받지 않았다. 비판을 받기는 할지언정 가톨릭에서도 지동설을 하나의 가설로 허용했다. 루노화형이나 갈릴레이의 종교재판 등으로 대표되는 지동설에 대한 탄압은 오히려 그보다 반세기에서 한세기 뒤, 본격적으로 근대로 들어서며 종교의 권위가 위협받자 종교가 더욱 보수적 색채를 띠게 되었을 때의 일이다.

2. 생애

1473년 2월 19일 폴란드 왕국의 프로이센 지방 토룬 시에서, 독일계 상인 아버지 슬하의 막내로 태어났다. 어머니도 부유한 상인 집안 출신이었다.

10세에 아버지를 잃고 외삼촌인 바체르로데 신부(1489년 바르미아 주교 겸 영주로 선출) 밑에서 자랐다. 1491년 신부가 되기 위해 입학한 크라쿠프 대학에서 철학교수인 불제프스키에게서 수학과 천문학 강의를 들었는데, 이때 프톨레마이오스의 우주관(천동설)과 알폰소항성목록 사이의 불일치를 알게 되었다. 당시의 천문학에는 교회력(敎會曆)의 시정과 항해력의 개량이라는 2개의 큰 문제가 미해결로 있었다.

1512년에 외삼촌이 죽자, 바르미아 영주성이 있던 하일스베르크를 떠나 수도사제로써 바르미아 교구의 주교좌인 프라우엔부르크 대성당에서 기거하였다. 그때부터 야간에 옥상의 망성대에서 스스로 만든 측각기를 이용하여 천체관측을 시작하였다. 그가 지동설을 착안하고 그것을 확신하게 된 시기가 언제인지는 명확하지 않으나 그의 저서 《천체의 회전에 관하여(Derevolutionibus orbium coelestium)> 전4권)》는 1525∼1530년 사이에 집필된 것으로 추측되고 있으며, 다만 출판을 주저한 것은 종교적으로 이단자가 된다는 당시의 상황을 고려한 때문일 것으로 추측된다. 실제로 책이 출판된 것은 그의 말년에 가서였으며, 심지어 제자의 명의로 출간했다. 게다가 제자인 레티쿠스의 이름으로 살짝 뿌려보다가 반응이 좋자 본격적으로 출간하기로 했는데, 이 때엔 자신의 이름으로 출판했다. 여기까진 좋았는데 가톨릭 주교에 대한 얘기는 좋다고 해놓고선 정작 출판의 발판을 마련한 레티쿠스에 대한 이야기는 어디에도 없었다. 결국 레티쿠스는 지인인 오시안데르에게 넘겨줬고, 오시안데르는 가톨릭 신자라서 가톨릭의 잣대에 맞춰서 조금씩 바꿨다고 한다.

1516년 바르미아 주교령과 알렌슈타인, 멜사크의 재정 담당관이 되어 알렌슈타인으로 이동하였고, 1521년 튼 기사단의 공격으로부터 알렌슈타인의 수성 책임을 맡아 도시를 지켜내기도 했다. 1522년에 다시 프라우엔부르크 대성당으로 돌아가 그곳에서 일생을 마쳤다.

3. 그 외

112번 원소 '코페르니슘'은 그의 이름에서 유래했다.

어쌔신 크리드 시리즈에서도 등장했다. 어쌔신 크리드 : 브라더후드의 DLC인 코페르니쿠스의 음모론에서 등장. 원레는 템플 기사단원이었으나 모종의 이유로 체자레 보르지아에게 생명의 위협을 받지만 당시 지나가던 에치오 아우디토레 덕분에 목숨을 건진다.

지동설의 충격 효과 때문인지 충격적인 발상의 전환을 가르키는 '코페르니쿠스적'이라는 관용어가 있다. 이는 독일의 철학자 이마누엘 칸트가 사용한 개념인 코페르니쿠스적 전환((독)Kopernikanische Wendung / (영)Copernican Revolution)에서 온 것으로 보인다. 이는 인식이 대상에 의거하는 것이 아니라 선험적 형식이 대상의 인식을 성립한다고 주장하는 개념이다.

가장 좋은 예는 역시 알베르트 아인슈타인. 상대성 이론을 처음 제시했을 때 대다수가 씹었던 것과 달리 많은한가닥 하시는학자들(막스 보른, 막스 플랑크, 퀴리 부인, 민코프스키 등등)이 높게 평가했다.

그리고, 지동설의 재발견자로써의 압도적인 명성에 묻혔지만... 화폐에 대한 연구에서도 상당한 성과를 거둔 인물 되시겠다. 뭐, 본격적인 경제학이나 천문학은 탄생하지도 않았을 무렵이고, 실증주의적 철학의 영역에서 이것저것 건드려 본 것이긴 하지만... 화폐론에 대한 연구성과를 한 줄로 요약하자면

귀금속 화폐의 가치는 귀금속 자체의 내재적 가치가 아닌, 다른 재화와의 상대적 교환가치에 의해서 결정된다.

는 것이다. 즉, 시장에 유통되는 금의 양이 2배로 늘어나면 금화의 가치는 1/2로 떨어진다는 것. 현대 경제학에 비춰 보면 아주 뻔한 소리고, 후세에 뻔한 소리로 받아들여질 만큼 정확한 연구결과인 셈. 불과 수십년 후, 아메리카에서 대규모의 금이 유입되면서 유럽 전역의 물가가 폭등했고 이로써 화폐론에서도 코페르니쿠스의 연구결과가 옳았음이 증명되었다. 다만, 천문학에서 코페르니쿠스가 이룬 '코페르니쿠스적 발상의 전환에 비하면 주목받지 못할만 한 것이, 일단 당시의 상인들은 귀금속 화폐의 가치가 상대적 시장가치에 의해 결정된다는 것을 경험적으로 알고 있었다. 즉, 독창적인 개념을 제시했다기 보다는 이미 알려진 개념을 뒷받침하는 연구였던 것. 더구나 코페르니쿠스의 이론과 상반되는 이론, 즉 '''귀금속 자체가 가진 고유한 내재적 가치에 의해 귀금속 화폐의 가치가 결정된다'는 이론 자체가 신비주의[4]와 얽힌 일종의 탁상공론[5]으로 당대에도 살짝 비웃음거리였기 때문에...
----
  • [1] 이 시기 폴란드는 그야말로 유럽 짱개국이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극전성기를 구가했으며, 프로이센은 폴란드에 복속된 터였다. 동쪽의 러시아와 남쪽의 오스만 튀르크와도 맞짱뜨는 등 당시 유럽에서 폴란드를 위협할 수 있었던 나라는 얼마 안 되었다.
  • [2] 여담으로 아리스타르코스의 친구였던 에라토스테네스는 지구의 둘레를 측량했다. 시에네의 우물(햇빛이 똑바로 떨어져서 우물 속이 다 보인다)과 자신이 사는 동네의 거리를 낙타 걸음으로 계산, 여기에 지구가 원이라는 가정하에 계산을 했다.
  • [3] 쓸만한 천체망원경은 한 세기 뒤 갈릴레오 갈릴레이가 발명했다.
  • [4] 금을 완전성과 지혜의 상징으로 내세운 연금술 같은 거
  • [5] 즉, 실제 현상에 관심 없는 책상물림들이 자리에 앉아서 해 본 상상의 결과물. 그나마, 중세 유럽 사회에서 물가변동이 거의 없어서 결정적으로 논박당하지 않았을 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