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니시모토 유키오

last modified: 2015-04-13 23:46:00 Contributors


일본야구선수, 지도자, 해설가. 일본 야구 역사상 대표적인 비운의 명장이자 콩라인(...)

Contents

1. 프로필
2. 현역 시절
3. 다이마이 오리온즈 감독 시절
4. 한큐 브레이브스 감독 시절
5. 킨테츠 버팔로즈 감독 시절
6. 은퇴 이후, 그리고 평가


1. 프로필

성명 니시모토 유키오(西本 幸雄)
생몰 1920년 4월 25일 ~ 2011년 11월 25일
국적 일본
출생지 와카야마 현 와카야마 시
투타 좌투좌타
포지션 1루수
학력 와카야마 중학교-릿쿄 대학
프로경력 마이니치 오리온즈(1950~1955)
지도자 경력 다이마이 오리온즈[1] 2군 감독, 1군 타격 코치(1956~1959)
다이마이 오리온즈 감독(1960)
한큐 브레이브스 코치(1962)
한큐 브레이브스 감독(1963~1973)
킨테츠 버팔로즈 감독(1974~1981)

2. 현역 시절

은행에 다니던 아버지 덕분에 유복한 유년 시절을 보냈다. 1933년 야구 명문교인 와카야마 중학에 입학했지만 공부를 하겠다는 결심으로 야구부엔 들지 않고 3학년 때까지는 럭비부에 소속해 있었다. 그러나 4학년[2] 가을에 야구부에 입부했는데, 주로 1루수를 봤지만 부원이 부족한 팀 사정상 왼손잡이 임에도 불구하고 가끔 2루수로 나서기도 했으며,[3] 어떨 때는 구원투수로 등판한 적도 있었다. 5학년 때인 1937년 여름 고시엔 지역예선 결승에 진출했지만 아쉽게 패하면서 고시엔 출전과는 연을 맺지 못했다. 중학 졸업 후 릿쿄 대학에 진학했는데, 야구부에 감독이 없어서 사실상 감독 겸 선수로 팀을 이끌기도 했다.

제2차 세계대전의 여파로 1943년 야구 리그가 중지되자 학도병으로 입대하여 중국 전선에 배치되었다가 종전을 맞아 귀국한 후 사회인 야구 야와타제철, 호시노구미 등의 팀에서 활약했고 특히 호시노구미 시절 감독 겸 선수로 팀을 도시대항 야구대회 우승으로 이끈 경력도 있다.


마이니치 선수 시절.

1950년 마이니치 오리온즈에 입단할 당시 그의 나이는 이미 30세로 절정기가 다소 지난 느낌이었지만 주전 1루수와 1,2번 타자를 번갈아 맡으며 마이니치가 1950년 퍼시픽리그 우승과 일본시리즈를 제패[4]하는데 큰 공을 세웠다. 1952년엔 주장을, 1954년엔 선수 겸 코치를 맡아 플레이하였다.그래도 선수로선 우승 했으니 다행이다

1955년 시즌을 끝으로 현역에서 은퇴하였다. 통산 성적은 6시즌 491경기 출전에 타율 .244, 6홈런, 99타점, 44도루.

3. 다이마이 오리온즈 감독 시절

d9.jpg
[JPG image (Unknown)]


1956년 부터 1959년 까지 다이마이의 2군 감독과 1군 코치로 활동하던 중, 감독이던 벳토 카오루가 1959년 시즌을 끝으로 사임하면서 니시모토가 후임 감독으로 취임하였다. 니시모토는 1960년 시즌을 앞둔 동계훈련에서 선수들이 반발하여 스트라이크를 벌일 정도의 맹훈련으로 팀의 체질을 개선하였고, 그해 퍼시픽리그 에서 돌풍을 일으키며 팀을 리그 우승으로 이끌었다.

일본시리즈에서 만난 센트럴리그의 상대팀은 명장 미하라 오사무가 지휘하던 다이요 훼일즈(요코하마 베이스타즈 전신). 당시 에노모토 키하치-다미야 겐지로-야마우치 카즈히로의 살인 강타선이 돋보이던 다이마이의 절대 우세가 점쳐졌지만, 뚜껑을 열어본 결과는 4전 전패로 다이마이의 참패!! 그것도 전부 1점차 패배였다(...).

시리즈 종료 후 구단주이던 나가타 마사이치는 보고 차 찾아온 니시모토에게 시리즈 2차전 때 스퀴즈 작전을 실패한 것을 트집잡아 그 막강한 공격력은 엿바꿔 먹었냐며 "바카야로(멍청이 자식)" 라는 폭언을 퍼부었고 이에 빡돌은 니시모토는 사표를 던지며 단 한시즌 만에 첫번째 감독 캐리어를 마감했다.

4. 한큐 브레이브스 감독 시절


오른쪽의 선수는 한큐 에이스이던 야마다 히사시.

이후 1년은 해설가로 일한 후 1962년 한큐 브레이브스 코치로 영입되어 이듬해 정식 감독에 취임했다. 만년 하위권을 맴돌며 일명 회색 구단 으로 불리던 한큐를 특유의 스파르타식 훈련으로 선수들을 혹독하게 굴렸지만 정작 시즌 성적은 1964년 2위, 1965년 4위, 1966년 5위로 계속 뒷걸음질 치며 감독으로서의 자질을 의심받고 사상 초유의 감독 신임 투표라는 도마 위에 오르기까지 했다. 그래도 투표 결과는 찬성(감독 유임) 32표, 반대(감독 퇴진) 11표, 기권 4표로 니시모토는 감독직을 간신히 유지할 수 있었고 이를 계기로 주도권을 잡은 니시모토는 한층 맹렬한 훈련으로 선수단을 조련한 끝에 결국 1967년 리그 우승을 달성하기에 이르렀다.

이후 1973년 까지 총 5번의 리그 우승을 거머쥐며 니시모토는 명감독 반열에 오르는 듯 했지만... 정작 일본시리즈 파트너가 리즈시절이던 요미우리 자이언츠 였고, 볼것없이 전부 준우승에 그쳤다(...).[5] 콩라인 확정

5. 킨테츠 버팔로즈 감독 시절


1979년 퍼시픽 리그 우승 헹가레를 받는 니시모토.

1974년 한큐보다 더욱 바닥을 기는 전력을 자랑하며(...) 짐짝 구단 이라 불리던 킨테츠 버팔로즈 감독으로 자리를 옮긴 니시모토는 전보다 더욱 힘겹게 팀 전력을 끌어올리는 데 주력했고 그 결과는 1979년 퍼시픽리그 우승이었다.

그해 일본시리즈 상대는 고바 타케시 감독이 이끌던 히로시마 카프. 히로시마와 3승 3패로 팽팽히 맞서던 7차전에서 긴테츠는 1점 차로 지던 9회말에 무사 만루 찬스를 만들며 이번에야말로 니시모토의 콩라인 탈출은 이루어지는 듯 했다. 그러나 사키 교스케가 헛스윙 삼진, 후속타자 시와타 시게루에게 지시한 스퀴즈 번트는 히로시마 투수 에나쓰 유타카에게 간파당하며 3루주자 견제사, 계속된 2사 2,3루에서 이시와타가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나며 허무하게 천금같은 찬스를 날리고 말았다(...).[6]

1980년 퍼시픽리그에서 2년 연속 우승하며 다시 일본시리즈 제패에 도전했으나 또다시 히로시마에 우승컵을 내주고 말았다. 경축 니시모토 유키오 8번째 준우승(...)

결국 1981년 시즌을 마지막으로 니시모토는 킨테츠 감독직을 내려놓았고, 다시는 현장으로 돌아오지 않았다. 감독 생활 20년 간 통산 성적은 1384승 1163패 118무승부.

1988년 명예의 전당에 입성하였다.

참고로 니시모토의 일본시리즈 준우승 이력을 다시 정리해 보자면 아래와 같다.
회수 연도 상대팀 전적
1 1960 다이요 훼일즈 0승 4패
2 1967 요미우리 자이언츠 2승 4패
3 1968 요미우리 자이언츠 2승 4패
4 1969 요미우리 자이언츠 2승 4패
5 1971 요미우리 자이언츠 1승 4패
6 1972 요미우리 자이언츠 1승 4패
7 1979 히로시마 카프 3승 4패
8 1980 히로시마 카프 3승 4패

뭔가 라임(Rhyme)이 느껴지는 거슨 기분 탓이려니

6. 은퇴 이후, 그리고 평가


만년의 니시모토

1982년부터 2003년까지 칸사이TV 해설가로 활동하였고, 2003년 9월 고령을 이유로 해설가 직을 사직한 후 가끔 스포츠 신문에 기고하는 것 이외엔 효고 현 다카라즈카 시에서 바깥출입을 삼가며 은거해 오던 중, 2011년 11월 25일 노환에서 온 심부전증으로 별세하였다. 향년 91세.


감독 시절 선수 육성에는 상당히 뛰어났고, 하위팀을 상위팀으로 끌어올리는 데 일가견이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왠지 성큰옹 스멜이...). 생전 은둔생활 중에도 야구계 원로로서 상당한 영향력을 발휘했던 것으로 보인다. 한신 타이거즈 감독을 지낸 원로 야구인 요시다 요시오는 "니시모토는 명장이었고 명 코치였다" 라고 극찬한 바 있다.

한편으로 일본 야구계에선 대표적인 철권통치의 아이콘 이었으며, 종종 선수를 구타하여 구설수에 오르기도 하였다. 1975년 킨테츠 감독 시절 한큐 브레이브스 와의 경기 막판에 킨테츠에 강한 면모를 보이던 야마구치 타카시가 구원 투수로 등판하자 타자들에게 "절대로 초구는 치지 말라. 만약 초구가 볼이면 2구도 휘두르지 말라"고 지시했는데, 후속 타자인 하타 코이치가 무심결에 초구를 헛스윙하고 3루 땅볼로 물러나는 바람에 열받은 니시모토 감독이 덕아웃에 돌아온 하타를 두들겨 패버린 이른바 "하타 구타사건"이 대표적인 예이다.[7] [8]

앞서 언급한 대로 8번의 준우승 경력이 말해주듯 비운의 명장 이란 꼬리표가 붙어 있지만 이런 평가에 대해 니시모토 자신이 말하기를,

만약 내가 진짜로 비운이었다면 전장에서 이미 죽은 몸이었겠지.
그라운드로 다시 돌아온다던가 다이마이, 한큐, 킨테츠 세 팀에서 훌륭한 선수들을 만나서
여덟 번이나 일본시리즈에 진출하지는 못했을 것이다.
비운의 명장? 차라리 행운의 범장(평범한 장수)이었다고 한다면 인정하겠다.

이거슨 정신승리?

한편으로 3개 팀을 거치면서 전부 우승을 경험한 감독은 일본 야구사상 니시모토와 미하라 오사무, 호시노 센이치뿐이다. 그나마 미하라는 1리그 시대의 요미우리 자이언츠와 퍼시픽리그(니시테츠 라이온즈), 센트럴리그(다이요 훼일즈)를 오가며 우승을 맛본 반면, 니시모토는 오직 퍼시픽리그 에서만 다이마이, 한큐, 킨테츠를 우승으로 이끌었다. 현역 시절을 포함하여 오직 퍼시픽리그 에서만 활동한 특이한 이력을 가진 셈이다. 단, 미하라는 전부 일본시리즈 우승... ~~호시노 조차도 2013년 라쿠텐을 일본시리즈 우승으로 이끌면서 콩라인에서 탈출했다.

덧붙이자면, 니시모토가 지휘했던 한큐(이후 오릭스 브레이브스-오릭스 블루웨이브)와 킨테츠는 2005년 한 팀으로 통합 되면서 지금의 오릭스 버팔로즈로 이어지고 있으며 오릭스가 킨테츠를 흡수통합 하는 형태가 되어 오릭스의 팀 역사를 계승하고 있다.

----
  • [1] 1957년 마이니치가 다이에이 유니온즈를 흡수합병 하여 구단명이 변경되었다.
  • [2] 당시 중학교는 5년제
  • [3] 프로에 입문한 첫해인 1950년 마이니치의 시즌 최종전 때 당시 감독이던 유아사 요시오가 니시모토를 팬 서비스 차원에서 1이닝마다 한 포지션씩 돌린 적이 있었다. 이때 왼손잡이인 니시모토는 투수와 1루수, 외야수는 물론이고 2루수, 3루수, 포수까지 다 봤다(...) 최종전 팬 서비스였으니 가능했겠지
  • [4] 2리그 분리 이후 첫 우승이었다. 상대팀은 쇼치쿠 로빈스(1953년 다이요 훼일즈에 흡수통합).
  • [5] 니시모토가 퇴임한 후에야 한큐는 후임 감독인 우에다 토시하루의 지도 하에 1975~1977년 일본시리즈를 3년 연속 제패하며 비로소 새로운 황금시대를 열었다...
  • [6] 이 장면은 나쓰의 21구라 통칭되며 지금도 일본 프로야구 최고의 명 장면중 하나로 꼽히고 있다. 자세한 내용은 해당 항목 참조.
  • [7] 사실 니시모토가 선수들에게 초구를 치지 말라고 지시할 당시, 하타는 대기 타석에 있었기 때문에 니시모토의 지시를 제대로 듣지 못했다며 하타 자신이 해명했고 처음엔 좀 분했지만 나중엔 니시모토 감독의 심정을 이해했다고 털어놓았다.
  • [8] 또한 하타의 동료인 나시다 마사타카가 "하타는 감독님이 지시할 때 대기 타석에 있었다" 라고 설명하자 니시모토는 속으로 '아차!' 싶었지만 하타에게 직접 사과하지는 않았고, 후일 킨테츠가 오릭스와 합병될 무렵 언론사에서 마련한 하타와의 대담 시간 때 "때리고 나서 후회하긴 했지만 사과한다면 감독 입장이 무너질 것 같아 그냥 넘어갔다" 라고 술회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