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너트령

last modified: 2015-03-29 16:51:12 Contributors

Contents

1. 상세
2. 실전
3. 애니메이션

598 너트령
이름도감 번호성비타입
한국어일본어영어
철시드テッシードFerroseed전국 : 597
하나 : 103
수컷 : 50%
암컷 : 50%

강철
너트령ナットレイFerrothorn전국 : 598
하나 : 104

특성 (숨겨진 특성은 *)
철가시접촉한 상대에게 최대 HP의 1/8의 피해를 입힌다.
*위험예지상대가 지닌 위험한 기술을 감지한다.

포켓몬분류신장체중알 그룹
597 철시드가시열매 포켓몬0.6m18.8kg식물
광물
598 너트령가시공 포켓몬1.0m110.0kg

진화
597 철시드
레벨 40

598 너트령

방어 상성(특성 미적용)4배2배1배0.5배0.25배0배
불꽃격투얼음 땅 비행 벌레 고스트 악노말 물 전기 에스퍼 바위 드래곤 강철 페어리

종족치포켓몬HP공격방어특수공격특수방어스피드합계
597 철시드445091248610305
598 너트령74941315411620489

도감설명
597 철시드
블랙위험을 알아채면 가시를 일제히 발사하여 반격. 그 틈에 굴러서 도망간다.
화이트동굴의 벽에 가시를 찔러 들러붙는다. 바위에 있는 광물을 흡수한다.
블랙 2동굴 천장에 박혀서 바위의 철분을 흡수한다. 위험이 닥치면 바늘을 쏜다.
화이트 2
598 너트령
블랙3개의 가시가 달린 촉수를 휘둘러 싸운다. 강철의 가시는 세게 내려치면 큰 바위도 분쇄되는 파괴력이다.
화이트동굴의 천장에 붙어 아래를 지나가는 사냥감을 향해 쇠로 된 가시를 박아 덮친다.
블랙 23개의 촉수를 세게 내려치고 거기에 가시를 날려 상대를 흔적도 없이 분쇄한다.
화이트 2

1. 상세

포켓몬스터 5세대에서 등장한 포켓몬. 모티브는 도꼬마리로, 이 점을 반영하여 야생의 철시드가 5%의 확률로 끈적끈적바늘을 소지하고 있다. 원칭과 한칭은 너트 + 도꼬마리 령(笭)의 합성이며 영칭은 철(Ferro)과 가시(Thorn)의 합성이다.

그림으로 보면 촉수 세 개를 팔처럼 휘두를 거 같이 생겼고 실제로도 그렇게 사용하지만 이 촉수의 본래 용도는 천장에 박고 거꾸로 걸어다니기 위한 것이다. 꺼내놓고 냅두다 보면 그 상태로 턱걸이를 하는 스프라이트도 볼 수 있다. 6세대에서는 천장에 박히는 걸 구현하기가 힘든 모양이었는지 촉수를 바닥에 박고 메타그로스 같은 자세로 서 있다.

2. 실전

물리와 특수 양면에서 흠잡을 데 없는 훌륭한 탱커형 포켓몬. 풀 타입과 강철 타입이 서로의 약점을 상쇄해주는 덕분에 약점이 불 4배과 격투 2배뿐이며 내성만 무려 10개인 엄청난 방어상성을 가진다. 또한, 로파파눈설왕처럼 얼음에 2배가 아닌 데다 릴리요처럼 비행에 1배인 풀 포켓몬이므로 얼음 공격으로 풀 포켓몬을 역관광시키는 물 포켓몬과 비행 포켓몬을 상대로 허리를 펴고 다닐 수 있으며, 역으로 대부분의 강철 타입이 반감시키지 못하는 물 타입과 전기 타입의 공격을 모조리 반동강낸다는 점에서도 훌륭하다. 특수내구가 낮은 대부분의 강철 타입이 버티질 못하는 1배짜리 고화력 특수기도 여유롭게 받아넘긴다.

포켓몬 중에는 상성이 유리하지만 내구가 나쁘거나, 내구가 좋으면 상성이 불리한 경우가 적잖아 있는데, 이 녀석은 상성도 미쳐 날뛰고 있으면서 방어/특방 종족값까지 세 자릿수이다. 체력 또한 낮은 편은 아니기 때문에 깔짝으로 써도 유용하고 기본 공격도 중급은 되는지라 화력형으로 나간다고 해도 전혀 모자라지 않다. 한 화력 한다는 볼트태클을 날리는 라이츄양날박치기를 날리는 시라칸의 공격수치가 90이다. 이 때문에 머리띠를 끼는 형태도 메이저하다. 또한, 풀 타입이라 씨뿌리기버섯포자가, 강철 타입이라 맹독이 통하질 않기 때문에 이 녀석을 상대로 일정 데미지를 주면서 깔짝대려면 화상밖에 선택지가 없으며 강철 타입이 껴 있으니 스텔스록 사이클을 돌리는 것도 난감하다.

특성 '철가시' 덕에 울퉁불퉁멧 씌우고 스위프뺨치기 같은 접촉 판정 연속기나 역린 턴에 교체로 내보내면 상대의 체력을 무지막지하게 갉아먹는다. 한 번 맞을 때마다 상대 체력의 7/24, 즉 1/3 조금 못 되게 깎는다. 플레어드라이브에 맞아도 절대 곱게는 안 죽는다. 게다가 철가시의 약간 특이한 데미지 계산 판정 때문에, 만약 너트령의 HP가 0이 되어도 너트령이 쓰러지기 전에 철가시의 데미지로 상대 HP가 0이 된다면 상대가 먼저 쓰러진다. 이게 어째서 대단한지는, 더블 KO를 당했는데도 상대가 먼저 쓰러진 탓에 배틀스테이션을 계속 진행할 수 있게 되었을 때 체감할 수 있다.

주 공격기로는 파워휩, 자이로볼, 탁쳐서떨구기를 꼽을 수가 있다. 최저속 너트령의 자이로볼은 풀보정 68족부터 최대 위력 150이 들어간다. 자력으로 저주보복을 익히기 때문에 낮은 스피드를 최대한 이용할 수 있다. 지진은커녕 스톤에지스톤샤워조차도 익힐 수 없다는 단점도 있지만 격투 타입을 커버할 제비반환, 지진의 하위호환이지만 상대의 속도를 깎는 땅고르기 정도는 배울 수 있기에 다행. 상성 상 불리한 경우에 대폭발을 사용하는 전법도 있다.

토대부기암팰리스와의 교배를 통해 압정뿌리기스텔스록을 동시에 유전받을 수 있다는 점을 살려서 쏘콘의 입지에 해당하는 역할을 해낼 수 있다는 점 또한 너트령의 매력 포인트. 체력과 방어가 거의 비슷하고 약점이 하나 더 많지만 특방은 훨씬 더 우월하기 때문에 범용성이 높으며 불 타입만 아니라면 안정적으로 압정을 깔 수 있다.

전기자석파를 활용하는 전술도 곧잘 사용된다. 5세대 당시 한국에서 널리 쓰인 84 너트령은 '무난'이라는 유저가 개발한 형태로, 스핏에 노력치를 84 투자해 실수치를 51로 만들고 먹밥으로 체력을 보강한다. 마비에 걸린 포켓몬은 스핏 실능이 1/4가 되므로 최속 130족(스핏 실능 200)까지 커트할 수 있다. 이때 채용하는 공격기는 30%의 풀죽음 효과가 있는 아이언헤드인데, 운이 잘 터지면 너트령의 주 공격기를 모두 반감하는 상대도 강제로 뚫어버린다. 이 녀석은 반감이 워낙 많아서 상대가 교체할 수밖에 없는 상황을 자주 만드는데, 이걸 잘 읽고 전자파를 광범위하게 뿌리면 상대 파티는 엉망이 된다. 여기에 대타출동, 씨뿌리기를 섞어주면서 사이클을 돌릴 경우 교체 턴의 대타출동으로 턴 낭비를 줄이며 상대에게 전기자석파와 씨뿌리기를 잔뜩 먹여줄 수 있다.

하지만 불에 4배 피해를 입기 때문에 어지간한 불 타입 상대로는 그저 내빼는 것이 상책이다. 격투 타입 기술은 대부분 물리 공격이고 접촉판정이 있는 데다가 너트령이 워낙에 내구가 높아서 1번 정도는 가까스로 버티면서 반동 데미지를 꽤 줄 수 있지만 강한 특공 기술이 많은 불 타입을 상대로는 절대 꺼내면 안 된다. 그리고 이 녀석은 스피드가 너무 낮고, 그렇다고 화력도 아주 높은 것도 아니어서 랭업형 포켓몬이나 트릭, 앵콜 등에 힘없이 무너질 수 있다.

첫 등장한 5세대 때는 글라이온, 탱탱겔과 함께 제일 애용받던 사기 포켓몬으로, 5세대 배틀은 사실상 용성군 VS 너트령의 가위바위보 싸움이라 해도 될 정도이다. 라티오스, 킹드라 등 강력한 용성군을 쓰는 포켓몬에 대한 접수 역할로서 크게 활약했다. 5세대 당시 핫삼과 함께 잠불의 유행을 주도했으며 비팟에서도 자주 채용, 비팟은 비팟 미러에 대응하기 쉽지 않은데, 이 녀석이 있다면 상대 비팟을 접수하는 것이 가능했다. 이 녀석의 물리접수력은 대단히 높아서 온갖 물리 어태커를 깡패 상성으로 관광태웠고, 물리막이인지 특수막이인지 물리딜탱인지 깔짝인지 형태를 예측하는 것도 매우 까다로웠다. BW 발매 초기에는 타입 상성의 완벽한 보완이라는 무기로 탱탱겔과 조합해 일명 '너트겔(낫토게루)'이라는 파티가 유행했다.

그러나 썬더, 버섯모 등 차례차례 메타 포켓몬이 늘어남에 따라 입지가 점차 줄고 춤추는 두더지나방의 대세에 따라 그에 기점을 제공해주는 녀석으로 5세대 후반으로 갈수록 점점 평가가 낮아졌다. 탱탱겔의 도발+도깨비불, 버섯모의 버섯포자, 마자용보다 느려서 앵콜에도 쉽게 막히고 포이즌힐 글라이온의 존재 등 물막으로서 당시 대전 환경에서 너무나도 밀리는 점이 많았기 때문.

6세대에 와서는 다시금 환경이 유리하게 작용, 우선 이 녀석을 위협하는 격투 포켓몬이 파이어로 한 마리 때문에 멸종하고 메타를 차지하는 메가캥카에도 쉽게 대항할 수 있어 재차 고평가를 받는다. 이 녀석도 그 파이어로에게 당할 수 있으나 철가시 덕택에 파이어로의 플레어드라이브에 맞아도 절대 곱게 죽지는 않으며 머리띠를 끼는 자살새형은 브레이브버드 턴에 이 녀석이 뜨면 순식간에 상대를 너덜너덜하게 만들 수 있다.

사기스러운 특성 철가시와 많은 반감 덕분에 물리 포켓몬, 역할논리가 대세를 이루는 6세대 현재 환경에서 이 녀석에 대한 대책은 필수 수준이다. 파이어로나 메가캥카 같은 정신 나간 사기 포켓몬은 아닐지언정 킬가르도, 개굴닌자, 글라이온, 파르셀 등과 함께 랜덤 매치에서 많이 보이는 포켓몬이다.

3. 애니메이션

철이의 포켓몬으로 등장, 메탈 크로우, 바늘미사일, 10만볼트, 미러숏을 사용한다. 어찌된 영문인진 모르지만 시즈탱탱겔이 10만볼트 1방에 쓰러지고 게임 상에서의 강력함과는 달리 저리더프의 브레이크크루에 2연속으로 맞고 굴러다니기나 하는 게 참 불쌍하다.(…) 심지어 목소리까지 불쌍해보인다. 너트~~ㅠㅠ 게임에서 강력한 포켓몬은 애니에서 찬밥대우라는 것인가….

가시투성이 식물 포켓몬이지만 로이를 괴롭히는 역할로 발탁되지 않았다.원래 베스트위시가 똥망 이었으니 당연한 걸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