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냔졸 와이졸

last modified: 2015-03-29 11:25:54 Contributors

Contents

1. 개요
2. 작중 행적
3. 슈리프트

Example.jpg
[JPG image (Unknown)]

ニャンゾル・ワイゾル / Nianzol Weizol[1]

1. 개요

만화 《블리치》의 등장인물.

기괴하게도 혀가 두 개 달렸고[2] 동태눈을 하고 있다. 혀 두개를 개처럼 내놓고 있어서 그런지 발음이 어눌한 게 특징.[3] 그와 별개로 어휘력도 상당히 부족한듯 보인다.[4]
1차 침공 당시 우키타케 쥬시로와 대결했던 퀸시와 헤어스타일이 비슷하여 쥬시로와 대결했던 퀸시가 아니냐는 말이 돌고있다.

2. 작중 행적

슈테른릿터
A 최후의 퀸시 B 유그람 하쉬발트 C 페르니다 파른카자스 D 아스킨 나크 르 바르 E 밤비에타 바스터바인 F 에스 뇌트
G 릴토토 램퍼드 H 바즈비 I 창 두 J 키르게 오피 K BG9 L 페페 와카브라다
M 제라드 발키리 N 로버트 아큐트론 O 드리스콜 베르치 P 미니냐 매컬론 Q 베레니케 가브리엘리 R 제롬 기즈바트
S 마스크 드 마스큘린 T 캔디스 캐트닙 U 나나나 나자쿠프 V 그레미 투뮤 W 냔졸 와이졸 X 리제 바로
Y 로이드 로이드 Z 지젤 쥬엘

영왕궁으로 쳐들어간 유하바하의 그림자 속에서 등장. 키린지 텐지로가 소환한 온천물과 참격을 굴곡시켜서 유하바하를 보호하였다. 슈타라 센쥬마루의 병사들의 공격 역시 모두 휘어버려서 유하바하를 보호하였다.

굴곡시키는 능력으로 병사들을 끔살시켜버렸으나 병사들을 상대하는 동안 센쥬마루가 순식간에 로브에 바느질을 하고, 로브에서 튀어나온 수 많은 바늘에 몸을 관통 당해서 사망한다. 역시나 자기 능력을 주절댄 것이 사망플래그.

사망 후에도 유하바하가 아무런 감정도 비치지 않고 4인의 직속 친위대를 불러낸 것으로 보아 그냥 보험 삼아 추가로 데리고 올라온 듯하다.

3. 슈리프트

wind.png
[PNG image (Unknown)]


더 와인드(紆余曲折 / The "W"ind)[5]

몸에 닿는 대상을 굴곡시켜버리는 능력. 이 능력으로 유하바하 일행을 보호하고, 자신의 몸도 지켜냈다. 적의 육체에 손을 가져다대서 적의 몸을 비틀어서 절단시킬 수도 있다. 정확히 말하면 자신이 인지한 적의 능력을 왜곡시키는 능력. 간단히 말해서 인지하지 못했다면 의미가 없다.[6]
----
  • [1] 알파벳대로 읽으면 니안졸이라 읽어야할텐데 일본어 표기는 냔졸로 되어 있다. 사실 이부분은 그레미 투뮤 같은 경우도 알파벳철자 그대로 프랑스어로 제대로 읽으면 그레미 투모가 되어야 하는등 쿠보가 좀 개판인 부분이 있다.
  • [2] 일본어의 二枚舌는 모순된 이야기를 늘어놓다, 거짓말을 하다 라는 뜻이다. 왜곡 능력과 관계된 특징일 수도.
  • [3] 자신은 항상 말도 혀도 부족하다고 듣는듯 하다.
  • [4] 발음이 새는 주제에 사투리도 쓰는 듯 하다. 어디 사투리인지는 수정요망.
  • [5] 바람의 wind가 아니라, 구불구불하다, 감다의 wind다. 발음도 [waɪnd]로 읽는다. 현지 표기 또한 ザ・ウィンド가 아니라 ザ・ワインド로 표기되어있다. 한자표기는 우여곡절.
  • [6] 이 인지의 의미가 본능으로 인지한 적들을 말하는 것이라 굳이 눈으로 보지 않아도 대부분의 존재가 적으로써 인지가 되는 모양. 하지만 센쥬마루의 바늘은 보이지 않은 데다 본능으로도 적이라고 인지하지 못했기에 능력 발현도 못하고 끔살당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