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내전

last modified: 2015-03-08 18:28:09 Contributors

"모든 전쟁은 내전이다. 왜냐하면 모든 인류는 형제이기 때문이다."
- 프란시스 페네론[1]

"전쟁이 사라지면 이번엔 내전이 시작될 뿐이지."
-은하영웅전설중에서

內戰, civil war

Contents

1. 설명
2. 역사상의 유명 내전 일람 (시기순↓)
3. 게임 또는 커뮤니티사이트


1. 설명

'국가의 3요소'인 주권, 영토, 국민 가운데 주권과 영토는 별다른 상충이 없는데 구성하는 국민간에 문제가 생겨 내부적으로 벌어지는 전쟁. 영어의 뉘앙스를 그대로 옮기면 '시민 전쟁' 쯤 된다. 폄칭으론 내란(內亂, rebellion)이라고도 한다.

주권과 영토를 걸고 국가끼리 싸우는 제전과는 달리, 국가 내부적으로 국민 파벌끼리 주도권을 차지하기 위해 정치성을 띄는 것이 특징이다. 일단 전쟁인 만큼 무력은 당연히 개입된다. 수습에 실패할 경우엔 1국가 다체제가 들어서거나[2] 아예 삼국지처럼 국가가 쪼개지는 사태도 발생한다. 국가가 아예 해체돼버리는 후자의 경우, 내전이 아닌 그냥 전쟁이나 국제전으로 간주되기도 한다. 유고슬라비아 내전이 바로 그런 예 중의 하나이다.

사실상 일반 전쟁에 비해 그 폐해가 훨씬 더 심각하다. 내전이 어느 한쪽의 승리나 평화적으로 종결되어도, 이미 스스로의 국력을 타인이 아닌 자신들의 손에 의해 잔뜩 소모시킨 관계로 주변의 멀쩡한 국가들의 위협이 도사리고 있다. 외전이였다면 우리가 많이 피를 본 만큼 적국도 피를 많이 봤으니 더 이상의 최악의 사태는 일어나지 않겠지만[3][4] 내전이었다면 스스로의 힘을 약화시킨 셈이니 옆에 있던 멀쩡한 국가가 '어익후 감사' 하면서 달려들수도 있다. 이는 무력적 개입일수도 있고, 아니면 전후 복구에 이런저런 개입을 함으로서 문화적/경제적으로 자국에 종속시키는 사회적 개입일수도 있다. 어느쪽이건 국가의 입장에서는 썩 좋지 않은 셈.

또한, 타국과의 싸움이라면 차라리 종전 후 보상을 요구할 길이라도 있지, 내전은 말 그대로 적도 국민 아군도 국민이기에 그 어느 누구에게도 보상을 요구하기가 힘들다. 똑같이 망했는데 뭘 어떻게 털어먹겠나. 오히려 무리해서 털어먹으려 들다간 외부의 위협과 손잡거나, 이렇게 망한거 우리만이라도 잘 살아보자며 2차, 3차 내전이 일어날지도 모른다.

크게 2가지 형태로 나뉘는데, 하나는 이해관계가 서로 다른 계급간 투쟁(ex:스페인 내전)이며 또 하나는 이해관계가 같은 계급끼리 편을 나누어 싸우는 투쟁(ex:장미전쟁)이다. 어느 쪽이든 성공시키면 혁명으로 미화하기 바쁘다. 또한 내전이 끝나면 사회 안정을 위해 강력한 독재자의 출현이 뒤따르거나, 반대로 극심한 혼란 속에 국가 수반이 암살당하는 경우가 매우 많다.

내전의 필수요소 중 하나가 무력 사용이기에, 처음엔 온건하던 시민운동도 일단 무력만 개입되기 시작하면 내전으로 비화되는 경우가 많다. 그래서 폭력적 시민운동은 대다수 국가에서 불법으로 규정하고 처절한 응징을 가한다. 사실 폭력적인 시민운동도 손 쓰지 못할 정도의 정부는 이미 막장이라고 봐야 한다.

흔히 식민지를 경험한 나라들은 기껏 독립을 이루기 무섭게 힘의 공백과 노선 갈등이 생겨 내전을 치르고는 한다.

국가를 말아먹는 1등 테크이기도 하며, 대표적 예시로 소말리아시리아가 있다. 다만 수습이 성공적이면 비 온 뒤에 땅이 굳는다는 표현처럼 국가 정체성이 더욱 확실해지는 효과도 있다. 나라가 쪼개질 위기에서 내전을 거쳐 극적으로 사회 통합을 이룬 미국이 대표적.

반면 이권을 노리는 외부 강대국들이 내전에 은근슬쩍 발을 담궈 고래 싸움에 새우등 터지는 경우도 많다. 이는 종종 강대국끼리의 대리전으로 비화되고는 한다. 한국전쟁의 경우 그 정도가 너무 심해 국제전인지 내전인지 여전히 학계에서 논란이 되고 있으나, 북한이 사전에 중국, 소련의 지원 동의를 얻어 전쟁을 도발했다는 점과 중공군이 인해전술로 직접 전쟁에 참여한 점, 전쟁 이후에도 여전히 두 체제가 대립중이라는 점에서 한국내에서는 이를 내전으로 받아들이길 꺼리고 있다.

2. 역사상의 유명 내전 일람 (시기순↓)

3. 게임 또는 커뮤니티사이트

주로 게임 커뮤니티에서 사용되는 용어로, 크게는 사이트 내부나 작게는 길드 등의 모임의 인원끼리 시합을 벌이는 걸 '내전'이라고 말한다. 요즘은 주로 리그 오브 레전드를 할 때 친구들끼리 싸우는 경우를 말한다.
----
  • [1] 17~18세기 프랑스가톨릭 대주교이자 신학자이다. 자세한 내용은 이 곳으로.
  • [2] 예를 들어 보스니아-헤르체고비나가 여기에 해당된다. 중화인민공화국홍콩, 마카오도 1국가 다체제지만 이건 내전과는 무관하니까
  • [3] 사실, 최악의 사태는 반드시 일어난다. 어느 시대 어느 나라라도, '적국' 이 하나만 있는 경우는 예외라고 해도 좋을 만큼 드물기 때문. 굳이 적국이었던 나라가 아니더라도, 중립국. 심지어 이전까지 동맹을 맺었던 국가가 '어익후 감사' 하며 두 나라를 모조리 집어삼킬 수도 있다. 바로 이런 걸 두고, '어부지리' 라 하는 것이다.
  • [4] 또한 장기적으로 보아, 외전이 없었더라면 이후의 사태가 일어나지 않았거나 그 피해가 적었을 수도 있다. 예를 들어, 임진왜란이라는 외전을 겪지 않았다면 조선이 후금(청)에게 그렇게 심하게 짓밟혔을까.
  • [5] 전국민의 98%가 무슬림인 이 나라를 이슬람의 적이라며 깠다. 터키는 세속 국가로, 사우디아라비아이란 같은 극단주의 성향의 이슬람 종교국가에 비하면 상당히 종교색이 옅은 나라이기 때문에, 이슬람 극단주의자들의 입장에선 박멸해야 할 온건파 불신자들이기 때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