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남기훈

last modified: 2016-06-16 16:41:53 Contributors

.
_253.jpg
[JPG image (Unknown)]



프로필
이름남기훈
나이1부 : 18세(고2)미등장 / 2부 : 19세(고3)
소속1부 : 좌고(미등장) / 2부 : 좌고&구 민주연합&신 민주연합
랭크1부 : 불명 / 2부 : A~A+ (추정)
전적-전-승-무-패


국산 만화 2부의 등장인물. 가좌고의 짱으로 3학년이다. 1부 시점에서 정말 살짝 언급만 됐던 면도날 남재훈의 동생으로 작품 내 등장하지는 않았지만 인천연합서정화에게 당한 형의 복수를 위해 안상열, 문선우, 김영일과 힘을 합쳐 인천연합과 충돌했지만 서인천고 3인방에게 박살이 났다. 이후 이종수대정고가 이들을 괴롭혔는데 용기가 가상하다며 남기훈은 놔두고 안상열, 문선우, 김영일만 건드렸다.

1년이 지나고 성장하면서 좀 더 강해진 것인지 2부에서의 평가는 그리 나쁘지 않다. 황동명"작년의 서정화라면 이길 수 있을지도 모르겠어." 하고 평했다. 처음 테스트를 목적으로 황동명이 데려온 경인공고 떨거지들도 박살을 냈다. 그리고 인천연합의 그림자를 밟는다는 말에 혹해 민주연합에 가입한다.

첫 가입 시에 기존 멤버들과 상의가 없었기에 약간의 마찰이 있었지만 본인이 먼저 굴러온 돌이 주인 행세 할 만큼 개념이 없지는 않고 반말만 하지 말라고 선을 그었다. 실제로 실력이나 나이나 꿀릴 것 없지만 나서지 않고 기존 멤버들과 잘 지낸다.

동인천고한병용과 악연이 있어서 한병용이라면 이를 간다. 민주연합이 동인천을 치러 갔을 때 한병용이 무릎을 꿇고 항복했음에도 불구하고 두드려 팰 정도. 이후 광진고와 연합한 한병용과 다시 맞붙어 싸우는데 비겁한 놈 운운하는 걸로 봐서 예전에도 한병용의 잔머리에 당한 적이 있는 모양. 이 싸움에서는 전체적인 판도에 따라 한병용에게 조금 밀리는 듯 하다가 손학교를 비롯한 찬바람 일당이 가세하자 한병용을 압도한다.

하지만 싸움이 끝나갈 무렵에 현상태가 난입해서 판을 깨려하자 후배들을 다독이며 이끈 후 본인은 현상태를 막아서지만 처참하게 깨지고 만다. 한병용을 상대하느라 거의 만신창이가 된 상황이었다지만 너무 압도적으로 발려 확실히 S급 근처 파이터들에게는 못 미치는 모습을 보여준다.

어쨌거나 광진고와 한병용을 쓰러뜨린 후에는 황동명의 계책으로 김철수가 빠진 대정고를 쓸고나서 우연히 사자비와 같은 병원에 입원한 김철수에게 복수라는 명목으로 집단 구타를 가한다.

김병찬 가입 이후 민주연합이 삐걱거리기 시작하자 황동명을 지지하며 후배들을 나무랐다. 민주연합 초기 가입 때부터 현재 연재분까지 황동명과 둘이서 어울려 다니는 모습이 가장 많이 나온 걸로 봐서 황동명을 꽤 신뢰하고 인정하고 있는 모양. 결국 황동명의 생각에 따라 과거 자신이 배신한 안상열, 문선우, 김영일을 찾아가 과거를 청산하자는 의미로 싸움을 건 후 결국 그 세 명을 끌어들이는데 성공한다. 그리고 이들 네 명과 황동명이 주축이 돼 권민주와 사자비를 몰아내고 김대섭 패거리를 공격한 후 민주연합에서 쫓아낸다.

결국 굴러온 돌이 박힌 돌을 빼낸 꼴이 됐지만 내부 재정비를 하기도 전에 김철수가 과거 자신을 구타한 민주연합 멤버들을 찾아내 족치고 있다는 소리를 듣고 살짝 긴장한다. 오직 남기훈만이 김철수에 대한 황동명의 솔직한 평가를 들었기에 다른 사람들보다 좀 더 겁을 먹은 듯.

민주연합이 다른 학교의 짱들을 대거 끌어들인 후에는 대정고를 치러가려는 손학교의 찬바람을 가로막는다. 여기서 3판 2선승 매치에서 안상열이 패하고 김병찬이 승리해 1:1이 된 상황에서 난입한 김대섭과 맞붙는다. 남기훈 본인이 민주연합 최고의 실력자고 황동명도 남기훈을 한 수 높게 평가했지만 풍부한 경험을 바탕으로 한 김대섭의 노련한 싸움에 말려 패하고 만다. 남기훈이 패했을 때 분위기는 대체적으로 김대섭이 한 수 위로 평가받는 상대를 잡았다는 느낌이 강했다.

남기훈이 패하면서 이때 대정고를 치는 건 흐지부지하게 끝났지만 곧 인천연합과 대정고가 맞붙는다는 소식을 입수하고 둘이 싸우는 장소로 향해 뒷치기를 할 준비를 하지만 김병찬과 양성호가 일으킨 소란 때문에 들키고 대정고와 일전을 벌이게 된다. 현재 폐 군부대 막사 중앙 현관으로 들이닥친 안영태와 맞서 싸우는 중. 남기훈이 생각보다 약한건지 안영태가 생각보다 강한건지 현재까지는 호각으로 싸우고 있다.[1] 초반에 안영태를 압도하며 작년에는 이종수 꼬붕, 올해는 김철수 꼬붕이라며 신나게 깠지만 분노한 안영태에게 일격을 허용하고 말았다.[2] 그래도 민주 연합에서는 김병찬과 함께 좀 친다 라고 할수 있는 인물중 하나인지라

김철수를 제대로 한대 후려 갈긴 인물이기도 하다. 이때 민주연합의 병력 배치가 조금만 잘 되었고 김철수를 가격한 바로 그때 최정원의 난입만 막았더라도 아주 간신히 간신히 민주연합이 대정고를 잡았을지도 모른다. 대정고와의 접전이 너무 예기치 못하게 이루워져서 전력 구성이 적재 적소에 알맞게 이뤄지지 못한 것이 큰 아쉬움. 그만큼 남기훈의 한방은 정말 제대로 였다.
----
  • [1] 이건 1부와 달리 2부에서 최정원과 안영태의 설정이 변경된 점이 크다. 1부에서의 그저그런 꼬붕 위치의 모습이 익숙한 팬들에게 2부에서 각각 대정고 NO.2와 NO.3의 위치에 올라 강력함을 자랑하는 이들의 모습이 생소하게 느껴지는 것이다. 그러나 2부에서는 황동명이 직접 "최정원과 안영태라면 어지간한 학생 10명은 너끈히 상대한다." 라고 언급했으며 작가도 팬사이트에서 1부와 2부의 이들은 전혀 다르다 라고 말했다는 이야기가 있다. 그 증거로 2부에서 최정원은 우상고와의 싸움에서 하지만을 단번에 제압했고 안영태는 손학교를 압도하고 민주연합의 양성호와 송영윤이 동부중학교에 재학하던 시절 공포의 존재로 군림했다는 설정이 추가되었다. 고로 현재 이들의 실력은 민주연합과 인천연합의 에이스들에게 크게 꿀리지않는 실력이라는 소리가 된다. 어찌보면 설정구멍 같지만 관대하게 넘어가주자.
  • [2] 안영태 왈 "오냐! 그 별 볼일 없는 꼬붕에게 한번 죽어봐라! 나니까 그래도 꼬붕이라도 하지, 네놈이 대정에 있었으면 빵셔틀도 힘들엄마! 알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