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꽃의 안드로이드 학원

last modified: 2015-02-28 02:03:39 Contributors


android_20130528.jpg
[JPG image (Unknown)]


본격 스마트폰 모에화 패러디 만화. 대상은 모바일 OS를 사용하고 있는 스마트폰과 해당 스마트폰의 회사들.
왼쪽부터 애플, 쿄세라, 후지쯔, 파나소닉, NEC카시오, HTC, 샤프, 소니, 삼성, ASUS, 모토로라, LG, 화웨이, 팬택, ZTE, RIM, 노키아.근데 안드로이드폰 모와 놨다면서 애플이 포함되어 있는게 함정



Contents

1. 개요
2. 인물 소개
3. 상황 설명
4. 그 외


1. 개요

안드로이드 폰 제조 회사, 일본의 통신사, 구글과 애플을 의인화하여 그리는 만화. 작가는 카야마 노리유키.[1] 아스키 미디어 웍스에서 발간하는 '주간 아스키' 라는 일본의 유명 전자기기 관련 잡지에서 여러 사이드 스토리나 비화 등을 올려놓는 '주간 아스키 PLUS' 라는 사이트가 있는데, 이 사이트에서 비정기적으로 연재에 들어간 작품이다.
11월 13일 부터 매주 연재하기로 결정 되었다.

특별한 점이라면, 모든 회사들이 모에선을 맞았다는 것으로 스마트폰이 아니라 스마트폰 판매 회사들이 모에선을 맞았다는 것(…). 좀 더 명확하게 말하자면 담당 회사들이 모에선을 맞은 대상인 것은 사실이나, 그 회사들의 (연재 시간 기준) 현재 상황과 대표 기기들의 특징들을 설정으로 집어넣었기 때문에, 그냥 싸그리 합쳐져서 넣어진 것이라 보면 편하다.

회사들이 모에화 된 만큼 기기 자체의 특성이나 설명보다는 각 회사들의 현재 상황이나 역학 관계에 주목해서 그림을 그리는 편. 분량도 길지 않고 내용도 심도있지 않기에 너무 많은 것을 기대하고 보면 안된다. 하지만 기기나 회사의 특성들을 파악하여 어느정도 깨알같이 설정으로 잘 넣었고, 현실을 재밌게 패러디하고 있어서 재밌게 볼 수 있고 의외의 사실들도 알 수 있다.

아무래도 일본 작품이다 보니 일본 시장만의 상황이나 배경, 설정이 있어 일본 통신업계를 잘 모른다면 이해하기 어려운 부분들도 있다. 예를 든다면 동아리로 패러디 된 일본 통신사들이라든지, 아담을 탐내는 D부 등.

13화 이후(여름특별판 등)는 잡지 정식 연재 후 연재분이기 때문인지 업로드 되고있지 않다. 다만 월간 아스키 홈페이지에서 간략한 정보를 얻을 수 있는 정도. 잡지 연재분 부터는 각 회사에서 발표하는 스마트폰을 각 캐릭터가 만들어내는 옷으로 비유하고 있다. 패션의 안드로이드 학원.

2013년 6월 27일에 정식 단행본을 발매한다고 발표했다. 분명히 같은 원화가가 그렸는데 표지에서 미라이가 빠졌다 1권 띠지에는 앤디 루빈[2]의 추천문도 들어간다고 한다(...) 추천문을 쓰면서 무슨 생각을 했을까.

2013년 10월, 전 45화로 완결되고 왠지 제국화격단이 생각나는 비밀결사 컨셉의 비밀의 안드로이드 화극단이 11월부터 연재되기 시작했다. 2014년 12월 16일 화극단도 완결되었다.

3. 상황 설명

1화
  • 등장인물 소개
  • 샤프의 분발 - ICS 업데이트, 실리콘 밸리에 사무실을 차림
2화
  • 사프가 삼성에게 열폭 - 삼성전자가 갤럭시 넥서스 출시로 위상이 달라짐
3화
  • 애플과 삼성의 담장 싸움
  • 삼성전자가 구글과 합작해 개발한 넥서스S, 갤럭시 넥서스 등으로 애플과 특허 소송전을 치름
  • 애플은 사과를 던지고 삼성은 진저브레드를 던짐
  • 사과는 애플의 마크, 진저브레드는 안드로이드 2.3 버전 코드명으로 항목 참조.
  • 구글선생이랑 결혼했음에도 특별대우 받지 못하는 모토로라
  • 구글이 모토로라를 인수했음에도 안드로이드 4.0을 발표할 당시 특별취급하지 않았고 모토로라 단말기를 주력 제품으로 앞세우지 않았다.
  • 아이스크림 샌드위치 4.0 일본어 로고 - 소니 에릭슨이 4.0 업그레이드를 시행한다고 발표.
4화
  • 도코모 부 코치인 도코모는 옆 학교 애플 군을 스카우트 하기 위해 혈안이 되어 있다.
  • KDDI 에게 아이폰 4S 로 판매량 1위를 내준 현 도코모의 상황을 패러디한 모습.
  • 애플이 부에 들어와도 엄청 제멋대로라 힘들 것이란 삼성과 소니에리의 대화
  • 스티브 잡스iPhone 미국 내에서 발매 시 해당 아이폰을 판매할 예정이던 모든 통신회사에 찾아가 직접 조건부를 내세우며 강요한 사실. 게다가 NTT 도코모의 회사 성격을 생각하면 거의 도입이 불가능이라는 의견이 대다수다.
5화
  • 투명하게 비치는 소니 에리의 허리와 패션이라고 주장하는 소니 에리
  • 소니 에릭슨의 신형 핸드폰인 엑스페리아 S의 디자인에 대한 이야기
6화
  • AU 부 코치 AU가 새로 삼성과 엘G를 영입하고 슬로건을 "자유"로 바꿔 기합을 넣는다.
7화
  • 안드로이드 4.0으로 업그레이드한 샤프. 그러나 전자지갑 서비스가 작동하지 않게 된다. 옆에서 삼성은 NFC전용 결제 서비스를 사용. 아예 기능이 없던 모토로라는 지갑 들고다니면 되는 거잖아!! 그치?라며 애플에게 동의를 구하지만 애플은 그런 쪽에는 전혀 신경쓰지 않는 눈치.
8화
  • 안드로이드 4.0 탑재 기념도 할 겸, 새 컨셉트를 발표하는 샤프. 화면을 가리는 부분을 최소화시킨 104SH를 내놓는다.

4. 그 외

그냥 그렇고 그런 모에화 패러디물인 이 작품이 대한민국 웹 상에서 주목을 받는 이유는 캐릭터가 외모상으로는 대표하는 회사와 전혀 관련시켜 생각 할 수가 없고일반인, 아니면 삼성이 매우 예쁘게 나오기 때문.덕후 기기 성능, 인기도와 비례해서 캐릭터 미모를 상정해 놓아서 이런 현상이 벌어졌는데 작품 내적으로도 주변 인물들이 '삼성이 갑자기 지나치게 예뻐졌다', '이런 독주를 벌일 줄은 몰랐다' 라는 발언들이 나온다.
일본 회사들이 전체적으로 안습한 걸로 나오긴 하지만, 어떻게든 변호해주고 있기도 하다. 공들여 캐릭터를 만든 샤프, 후지쯔, NEC카시오는 일본 내에서도 안습이고 해외 시장에서는 캐안습이다(…). 각 회사 사정이 요동치는 현실에 만화를 대입해보면 묘하기도 하다. 졸지에 호시노 우나와 친척이 된 판다 소라와 하야카와 미라이(...). 게다가 일본만화임에도 현실을 반영하다 보니 일본 캐릭터가 상당수 공기.(...) 그리고 치열한 시장변화로 주요 회사들을 제외하면 스마트폰 제조의 존립이 위태로운 회사들이 다수다.
----
  • [1] 참고로 여성이다.
  • [2] 안드로이드의 창업자, 구글기술부분부사장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