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김집

last modified: 2015-03-07 20:05:23 Contributors

Contents

1. 조선 중기의 문신
1.1. 소개
1.2. 생애
1.3. 기타
1.4. 그밖에
2. 전 체육부장관

1. 조선 중기의 문신


김집(金集, 1574(선조 7)∼1656(효종 7))

1.1. 소개

조선 중기의 문신·학자. 성혼, 김장생의 문인. 성혼의 문하에서 배우다가 나중에 아버지 김장생에게도 사사, 아버지 김장생, 제자 송시열, 송준길, 윤선거 등과 함께 기호 예학[1]의 기본적 체계를 완비하였으며, 완비하였으며, 송시열, 송준길, 윤선거 등에게 학문을 전하여 기호학파와 노론, 소론 양당의 형성에 중요한 역할을 하였다.

광해군 때 광해군의 문란한 정치를 보고 은퇴하였으며, 인조반정 이후 등용되어 여러 관직을 역임하고 효종 때는 김상헌, 안방준과 함께 국가원로로 활동했고 효종과 함께 북벌을 계획하였으나 실패하였다.

한양 출신으로 본관은 광산(光山). 자는 사강(士剛), 호는 신독재(愼獨齋), 시호 문경(文敬). 아버지는 예학자[2] 김장생[3](金長生)이며, 어머니는 창녕 조씨(昌寧曺氏)로 첨지중추부사(僉知中樞府事) 조대건(曺大乾)의 딸이다.

서인호학파의 종통으로 노론소론의 마지막 공동 조상이다.[4][5]

1.2. 생애

김장생과 첨지중추부사(僉知中樞府事) 대건(大乾)의 딸 창녕 조씨의 아들로 한성부에서 태어났다. 어려서부터 영특하고 학예에 뛰어나 성혼의 문하에서 수학하다가 나중에는 아버지 김장생에게 사사하였다.[6] 1591년(선조 24) 진사시에 2등으로 합격했으나, 사림 집권 이후 묻혔던 사장학(詞章學, 시와 문장을 짓는 데 힘쓰는 학문)도 공부하였지만 사장학보다는 주로 경전연구와 수양에 전념하였다.

1610년(광해군 2) 헌릉참봉(獻陵參奉)에 제수되었으나, 광해군의 정치에 반대하던 중 서숙부 2명이 서의 옥에 연루되어 죽자 은퇴하여 아버지를 모시고 선대의 고향인 충청남도 연산으로 돌아갔다.

인조반정 후 다시 등용되어 부여현감과 임피현령(臨陂縣令)을 지냈고, 지평(持平)·집의 등을 지냈다. 그러나 다시 고향으로 되돌아왔고, 그 뒤 전라도사·선공감첨정 등에 거듭 임명되었으나, 나아가지 않고 사직하였다. 이후 학업에 전념하여 홍명[7](鄭弘溟)과 태극설(太極說)을 논하였고, 윤선거(尹宣擧) 등과는 상례에 대해 논하였다. 또한 아버지 김장생이 편찬한 의례문해(疑禮問解) 등을 교정하고 편집하는 일에 전심전력하였다.

인조 중기에 서인 중 공신 계열인 공서파(功西派)가 집권하자 사직하였다. 그 뒤 동부승지·우부승지·공조참의를 거쳐 공조참판·예조참판·대사헌 등을 역임하였으나, 그때마다 오래 머물지 않고 바로 사임하였다. 이에 태학의 유생들이 벼슬에 오래 머물도록 해달라는 소를 올리는 등 사람들에게 그의 덕망은 흠모의 대상이 되었다.

뒤에 문인 윤선거병자호란 때 죽지 못하고 왕족의 종자 선복(宣卜)으로 변장하고 살아나온 일[8]로 죄책감에 휩싸여서 방황하였으나 김집이 그를 다시 거두었다.[9] 자괴감에 빠진 윤선거를 위로하고 그를 학문의 길로 인도하였다.[10]

아버지 김장생이 죽자 아버지 김장생의 제자들 중 일부인 송시열, 송준길, 윤선거, 유태 등이 다시 그에게 가르침을 청하여 사사하였다.[11] 이후 아버지 김장생의 뒤를 이어 서인[12]의 영수가 되었다.

1649년(효종 즉위년) 그에게 대임(大任)을 맡겨달라는 김상헌(金尙憲)의 특별 추천을 효종이 받아들여 이조판서에 임명되었다. 그러나 효종이 즉위하였으나 공서 김자점(金自點) 등의 영향력이 강하자 출사를 거부하였다. 그러나김자점이 파직되자, 김상헌(金尙憲), 안방준 등과 함께 등용되었다. 예조참판·대사헌을 거쳐 이조판서가 되었고 산당의 영수가 되어 정치적 역할과 영향력을 행사하였다. 그는 안방준과 함께 대동법을 강하게 반대했는데, 대동법 시행을 극력 주장하는 한당의 영수 김육(金堉)과 대립하여 백성의 충의 발현이라는 명분을 내세웠다.[13]

이후 효종과 함께 북벌(北伐)을 계획하였다. 그때 실각한 김자점이 이 계획을 청나라에 밀고하자, 청나라의 문책으로 사태가 시끄럽게 되므로 관직에서 사임하였다. 그 뒤 대사헌 ·좌찬성(左贊成)을 지내고 중추부판사로 재임 중 사망하였다. 만년에 예학(禮學)을 대성하여 그와 접하는 자는 예에 통하지 않는 자가 없었으며, 아버지와 더불어 예학의 기본적 체계를 완성하였다.

1653년(효종 4) 좌참찬을 거쳐 이듬해 판중추부사에 임명되었으나, 효종의 각별한 배려에도 불구하고 초야에 묻혀 경전연구와 수양에 힘썼다. 아버지 김장생과 함께 예학의 기본적 체계를 완비하였으며, 송시열송준길에게 학문을 전하여 기호학파 형성에 중요한 역할을 하였다.

곡 이이(李珥)와 성혼의 학문과 익필의 예학(禮學), 그리고 아버지 김장생의 이기설과 학문, 기호학파의 학통을 이어받았으며, 그 학문을 송시열송준길, 윤선거[14]에게 전해주어 기호학파와 노론, 소론계로 학문이 계승된다. 저서로는 《신독재유고》, 《의례문해속》등이 있다.

사후 1883년(고종 20) 영의정에 추증되었으며, 효종묘정 등에 배향되었다. 고종 때 가서 에 배향되었다. 연산의 돈암서원(遯巖書院), 임피의 봉암서원(鳳巖書院), 봉산의 문정서원(文井書院), 옥천의 창주서원(滄州書院), 황해도 봉산의 문정서원(文井書院), 부여의 부산서원(浮山書院), 광주(光州)의 월봉서원(月峯書院) 등에 제향되었다. 시호는 문경(文敬)이다.

1.3. 기타

청나라에 볼모로 잡혀간 소현세자청나라의 문물에 감탄하여 개방론자가 되자 분노한 인조는 아들 소현세자를 제거해버린다. 그 뒤에는 소현세자의 비인 민회빈 강씨 역시 투기, 질투했다는 이유로 제거한다.[15]

그러나 그는 북벌론자이면서도 소현세자소현세자빈이 억울하게 죽었다며 명예회복을 주장했고 이는 서인[16]의 당론이 된다.[17]

그러나 그는 인조에게 소현세자 내외의 억울함을 주장했고 왕손들의 석방을 요구하였다. 송준길 등도 소현세자 일가의 억울함을 동정했고, 소현세자 복권을 주장하다가 홍욱은 죽기도 했으며 결국 숙종때 가서 송시열수항에 의해 복권된다.[18]

1.4. 그밖에

노론소론의 학문적 조상인 덕에 그들은 김집을 성인(聖人)으로 추대하려 하였으나 남인북인에서 계속 딴지를 걸고 발목을 잡는 바람에 실패했다.[19] 방 18현[20] 중 가장 늦은 고종 때 가서야 에 종사된 것 역시 남인북인들의 반대, 딴지 책동 때문이라는데.......


2. 전 체육부장관


金潗, 1926~2012

1926년 경상북도 상주군에서 태어났다. 경북대학교 의대를 졸업하고 의사로 활동하다 1974년 체육회 이사, 1980년 대한올림픽위원회 부회장 등을 역임하면서 한국 체육 발전에 기여했다. 1986 서울 아시안 게임, 1988 서울 올림픽 때 한국선수단장을 맡았고 이후 체육부장관, 한국청소년연맹 총재 등을 지냈다.
----
  • [1] 영남지방에는 정구-장현광-허목으로 이어지는 영남 예학이 따로 존재했다.
  • [2] 이이, 성혼, 익필-김장생-김집, 김상헌, 안방준-송시열, 송준길, 윤선거로 이어지는 예학 외에도 정구-현광-허목, 윤휴 로 이어지는 또다른 예학이 영남에서 자리잡고 있었다. 이 둘은 김집이 살던 시대로부터 한세대 뒤에 충돌하게 된다.
  • [3] 이이, 성혼, 익필의 학문을 계승하였다.
  • [4] 그의 제자 송시열과 송준길은 노론이 되고, 윤선거는 윤선거를 거쳐 다시 그의 제자인 박세채윤증(김집에게는 손제자가 된다.)이 소론의 영수가 된다.
  • [5] 안방준이 호남학파로 갈라진 뒤, 기호학파의 마지막 학문적 직계조상이 된다.
  • [6] 김장생은 이이, 성혼, 송익필을 모두 사사했는데 송익필의 예학에 주로 치중하였다.
  • [7] 송강 정철의 아들이다.
  • [8] 윤선거의 삼촌, 부인, 사촌, 김익겸 등 친구들, 원로대신 김상용 등이 자살했다.
  • [9] 그뒤 윤선거는 과거나 출사를 단념하고 김집의 문하에서 학문연마를 계속하다가 김집이 죽은 뒤에는 서실을 열고 후학 교육에 전념했다.
  • [10] 그러나 김집의 다른 수제자인 송시열은 이를 못마땅히 여긴다.
  • [11] 이후 김장생을 노선생, 김집을 선생이라 했다.
  • [12] 공서파가 이귀,김류 사후 원두표의 원당과 김자점의 낙당으로 갈라지자 산림파는 원당과 낙당에 대해 산당으로 분류되었다.
  • [13] 김육이 일방적으로 당한 것처럼 그려지는 것과 달리, 김육 역시 김집과 산림의 비판에 못지 않게 김육 역시 완강하게 저항하며 김집을 노골적으로 공격하였다. 이에 대해서 후에 송시열은 대동법에 찬성하는쪽으로 돌아서면서 '스승님이 대동법에 대해서 잘 몰라서 그런것 같다'는 평을 내린다.
  • [14] 윤선거를 통해 윤증, 박세채 등에게로도 학통이 이어진다.
  • [15] 강빈 제거에는 인조 후궁 조귀인과 김자점 일파도 개입한다.
  • [16] 나중엔 공신계열을 도태시키고 산림파가 서인 당을 장악한다.
  • [17] 송준길은 민회빈의 처형과 소현세자 아들들의 유배를 비난하다가 인조에게 쫓겨났고, 홍욱은 재앙으로 자문을 구할 때 민회빈 강씨의 복권을 말하다가 곤장(을 빙자한 고문)으로 죽고 만다.
  • [18] 인조효종은 틈만 나면 소현세자와 세자빈, 왕손들의 억울함을 말하는 김집, 송준길이 눈엣가시였지만 그들을 손봐주자니 수천명의 문도들이 부담스러웠다.
  • [19] 그런데 노론에서만 밀던 송시열은 어떻게 정조의 눈에 드는 바람에 송자(宋子)가 됐다.
  • [20] 동국 18현이라고도 부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