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김재춘

last modified: 2015-04-08 13:56:14 Contributors

Contents

1. 대한민국의 前 스타크래프트 프로게이머.
1.1. 소개
1.2. 거침없이 김재춘
1.3. 선 GG사건
1.4. 프로리그에서의 김재춘
1.5. 개인리그에서의 김재춘
2. 대한민국의 전 정치인

1. 대한민국의 前 스타크래프트 프로게이머.


생년월일 : 1987년 2월 10일
소속 : 위메이드 폭스(前 팬택 EX)→ KT 롤스터(前 KT 매직엔스)→ 은퇴
종족 : 저그
아이디 : Sea.FireFist.
별명 : 거침없이 김재춘

1.1. 소개

2006년 상반기 드래프트에서 팬택&큐리텔 큐리어스의 1차 지명으로 입단하였다.

2008년 9월 KTF 매직엔스로 이적, 팀의 저그 라인을 보강하게 된다. 그 후 주장직을 맡기도 했다. KT 롤스터구단 역사상 최초의 정규리그 우승을 했을때 주장이 김재춘이었다. 은퇴한 이후 10-11시즌 주장은 우정호에게 넘어갔다.

잘 알려지진 않았지만, 최종병기 이영호의 스승 中 1명이었다. 당시 이윤열의 제자 기믹이 있었던 이영호인터뷰에서 '실제로 이윤열에게 배운 건 별로 없다.' 고 언급하며 김재춘, 김성진, 한동훈을 자신의 스승으로 뽑았다. 팬텍 시절 연습생 신분에 연습을 해달라고 요청할수도 없었고 학교 때문에 밤이 아니면 시간이 안나던 처지에 먼저 손을 내밀어준 선수였다고 한다.

1.2. 거침없이 김재춘

원래 데뷔했을 때는 그냥 그런 신인 저그 프로게이머였다. 특별히 주목할 점은 없었으나...


엠겜중창단이 만들어낸 최고의 역작, 김재춘 삼중창 후 돌림노래가 등장하면서 그의 이름이 널리 알려진다. 이 영상 하나로 수많은 패러디가 등장했고, 동영상-스타크래프트 갤러리에서는 사람 이름이 들어갈 자리에 김재춘 합창이 자주 삽입되었다.

그런 패러디들 중 가장 히트를 친게 거침없이 김재춘. 거침없이 하이킥 노래에 중창단이 합성되며 놀라운 싱크로가 나왔다.

그는 그러나 이 이후에 한동안 두드러진 활약을 보이지 못해 이름은 아는데 왠지 얼굴은 모르는 프로게이머가 되어버렸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의 색다른 명성은 잊혀지지 않았는지, 이후에도 MBC GAME의 해설진들은 프로리그에 김재춘이 출전하면 환호한다든가, 김재춘이 이기고 있을 때 '야, 김재춘'을 중얼거린다든가 하면서 아쉬움을 드러냈다.

후에 김철민스타 파이널포에서 "빼냈거든요 끄집어냈거든요"를 시전했다.

1.3. 선 GG사건

그러던 중 그는 MSL보다도 바투 스타리그 36강에 먼저 진출하면서 양대 리그에 발을 들이게 되는데, 여기서도 사건이 하나 터져버렸다. 첫 경기를 잡고 손찬웅과 경기를 하게 된 김재춘은 앞마당이 밀리며 손을 놓을 수밖에 없는 지경에 몰리는데, 문제는 이 상황에서 손찬웅이 GG를 먼저 쳐버린 것. 경기 후 인터뷰에 따르면 손찬웅은 드라군 죽는 소리를 김재춘이 GG 치는 소리로 착각하고 GG를 쳤다고 한다. 김재춘은 손찬웅의 GG 직후 평소대로 GG를 치고 게임에서 나간 상황이었다. 하여간 드라군이 웬수라니까.
'김재춘 지고도 진출이냐?', '손찬웅 몰수패 아니냐?'는 논란 속에서 심판이 양측의 의견을 물었고 김재춘이 어차피 진건 진거고 실수로 그랬다는데 그냥 넘어가죠. 스막 시발들아. 라고 패배를 인정하면서 결국 이 사건은 손찬웅의 승리로 마무리되었다. 그러나 규정대로라면 손찬웅이 패배를 당할 상황이라는 주장이 제기되는데, 이 때문에 스타크래프트 갤러리에서는 '김재춘은 심판 오지 말고 판정승 처리해 주기를 기다렸을 것'이라는 추측을 하기도 했다. 만약 그렇게 됐으면 김재춘은 16강 진출이건만...
김재춘은 관대한 패배 인정으로 대인배의 칭호를 얻... 을 뻔했으나, 위의 주장으로 인해 대인배 칭호가 갑작스럽게 취소되었다. 이거 뭔가 이상하긴 한데 그냥 처음부터 없던 거라고 생각하면 속 편할지도 모르겠다. 결국 얻은 닉네임은 쿨재춘.

그런데 아이러니하게도 손찬웅은 이 이후 허리 디스크로 16강 출전을 포기해버렸다. 결국 벌어진 와일드카드 전에서 김재춘은 떨어져버리고 김택용이 그 한 자리를 차지해버렸다. 그리고 김택용은 그 대회에서 4강 진출,
김재춘 입장에서는 억울해 해야 할지, 어째야 할지...

1.4. 프로리그에서의 김재춘

KT 롤스터(이적 당시 KTF 매직엔스)로 이적할 때까지만 해도 프로리그에서의 출전 기회가 많지 않았다. KTF로 이적한 이후에도 대개 같은 팀 저그 유저인 쇼군 배병우고강민에게 밀려왔고, 반찬쓰레기가 영입될 때는 프로리그에서 아예 못 보는 것 아니냐는 염려도 있었다. 그러나 박찬수가 찬스막화되면서 간간히 출전 기회를 잡았고, 박찬수가 서서히 찬스막에서 다시 찬스박으로 일어서기 시작하는 지금까지 좋은 성적을 내면서 팀 내에서 입지를 만드는 데 성공.. 그러나 이후 박찬수가 다시 찬스막화되어가고 승부조작에 연루되어 은퇴를 하게 되어 KT의 저그라인이 모두 잉여가 되어 버렸다..

8월 17일에 있었던 경남 STX마스터스 컵 CJ 엔투스와의 대전에서 진영화, 신동원, 권수현, 김정우를 이기고 생애 첫 올킬을 기록하기도 했다.

11월 28일. 박찬수 대신 하이트 스파키즈와의 경기에서 1세트에 출전, 김상욱을 꺾었다. 단점이라면 처두션만 만나면 작아진다는 것 뿐. 09-10 시즌 당시 CJ와의 경기에만 출전하면 졌다. 하지만 이는 이영호를 제외한 KT 선수들 모두가 겪는 문제인데다가 마재윤이 이기도록 내버려 두지 않았기 때문이다. 그가 이기면 CJ는 진다.

2010년 4월 13일, STX SouL염색했지용에게 후대에 길이길이 남을 대 역전경기를 한다. 레어가 날아가고, 스포닝풀 등 다 날아간 저그가, 근성의 뮤짤로 다시 이기는 내용이다. 팬이라면 꼭 볼만한 경기지만 팀은 2연패.

1.5. 개인리그에서의 김재춘

2009년 10월 15일 네이트 MSL 서바이버 토너먼트에서 신상문을 두 번 꺾으며 사상 첫 MSL본선에 진출했다. 로얄로드를 걸을 수 있을 것인지 행보가 주목된다.

그리고 NATE MSL 조지명식에서 거침없이 삼중창(=거침없이 김재춘)을 테마곡으로 정하고 입장했다. 하단에는 '제작자 : DCINSIDE 우주먼지'가 떴기에 스갤러들은 스갤 방송 출연이라며 기뻐했지만 우주먼지는 스동갤러다...

12월 10일, NATE MSL 32강전을 치뤘다. 첫 상대가 gjdudan. 매치포인트에서 벌어진 경기에서 초중반까지 운영을 잘 가져갔으나 투명해서 시야에 비치지 않은 gjdudan의 한 방 병력에 주요 멀티가 밀리면서 GG. 이어지는 패자전에선 케스파랭킹 2위의 김정우를 저저전에서 타이밍러쉬로 한 방에 훅 보내버리고 최종전에 진출했다.[1] 이어지는 전장은 테란이 그렇게 좋다던 얼티메이텀. 게다가 상대는 요새 저그전 분위기가 좋은 민찬기였다.

그러나 경기는 달랑 2분만에 끝났다. 4드론으로. 거침없이 16강 가버렸다.
경기가 끝난 후 지지 여론과 비판 여론이 공존하고 있다. 아무래도 공군 ACE 소속 선수가 너무 허무하게 광탈해버린 데 대한 아쉬움도 큰 듯. 인터뷰에서 이 맵은 엠겜에서 저그를 죽이려고 만든 맵인 것 같다며 도저히 방법이 보이지 않아 4드론을 썼다고.

그리고 16강에서 이제동에게 1세트도 발리고 2세트까지 6분만에 시원하게 발리며 16강 탈락했다.

그리고 2010년, 2010 대한항공 스타리그 시즌1 예선을 뚫고, 36강에 진출했다. 36강에서 임진묵을 이겼고, 김정우에게 리드하다가, 역전패 당해서 16강 진출에는 실패.

대신 3월 11일에 열린 하나대투증권 MSL 서바이버 토너먼트에서 에게 패배했으나 오영종을 잡고 조병세 리턴매치에서도 승리를 거두어 MSL 32강에 진출했다.

4월 1일에 열린 하나대투증권 MSL 32강전에서 진영수, gjdudan에게 연속으로 털리면서 거침 없이 탈락해 버렸다(...).

9월 E-sports병에 지원하였다. 공군 ACE에서 거침없이 나아가려는줄 알았으나...
2010년 10월 12일, 돌연 배병우와 같이 은퇴하고 말았다. 나오는 얘기로는 개인적인 사정이라고 하지만...
나중에 현역 입대를 준비하고 있었다는데 앞으로의 거취는 불명.

그런데 시간이 지나서 2011년 6월 10일, 성춘쇼 55화에 출연했다. 은퇴한 프로게이머로서는 흔치않은 방송 출연. 은퇴의 이유는 공군 ACE 입대를 지원했지만, 전역 후 자신의 미래를 생각했을 때 다른 길을 선택하는 편이 낫겠다는 생각에 아예 은퇴를 결심했다고 한다. 현재는 속기 공부 중. 여자친구도 있단다. 결혼까지도 생각하고 있는 애인이라 군 입대해도 기다려 줬으면 좋겠다고 영상편지 까지 띄웠다. 근데 거짓말 탐지기를 돌려보니 삐~

2011년 10월에 속기사 자격증을 따고 속기 학원의 강사로 취직한 모양. 사장이 스갤러. *

은퇴를 선언한 지 1년이 지난 2011년 11월 10일에서야 은퇴 공시가 나왔다.

2. 대한민국의 전 정치인


金在春
1927년 6월 4일~2014년 1월 2일

1927년 경기도 김포군에서 태어났다. 호는 인산(仁山)이다.

육군사관학교 5기 출신으로 정승화와 동기이다.

5.16 군사정변에 가담하였다. 이후 방첩부대장을 지내고 준장으로 예편한 다음 제3대 중앙정보부장과 제8대, 9대 국회의원(민중당, 민주공화당)을 지냈다.

2014년 1월 2일 노환으로 별세하였다.*
----
  • [1] 놀라운 사실은 비공식 전적을 포함해서 무려 4:0으로 김정우에게 앞서고 있다는 사실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