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김동수(패션모델)

last modified: 2014-11-07 18:26:36 Contributors

(전직 스타크래프트, 스타크래프트 2 프로게이머이자 現 리그 오브 레전드 해설자 김동수를 찾으신다면 김동수(프로게이머) 문서를, 전직 KBO 소속 프로야구 선수(포수)이자 현직 KBO 소속 프로야구단 넥센 히어로즈코치김동수를 찾으신다면 김동수 문서를 참조)


(사진출처 : 네이버 인물정보)

김동수(金東洙)[1]

'동양적인 외모'라는 표현에서 풍기는 어감을 0.1%정도 바꿔놓은 여성 모델이다.

한국 출신의 패션모델들 중 최초로 유럽에서도 맹활약하며 성공을 거둔 인물. 동양 여성의 외모를 묘사할 때 흔히 쓰이는 '찢어진 눈','튀어나온 광대뼈'등의 표현이 그대로 들어맞는 얼굴의 소유자다. 누군지 궁금한 분들은 어머니가 60~70년대 사이에 태어나셨다면 한번 여쭤보자. 아마 대부분 아실 거다.
그녀를 아는 사람들에겐 전형적인 몽골리안 얼굴때문에 속상해하는 여성들에게 큰 힘이 되어준 모델이라는 인식이 강하다.

'못생긴 모델'이라는 별명으로도 활동할 만큼 동양적인 이목구비와 큰 키의 소유자로 유명하다.[2] 그러나 오히려 그 점을 장점으로 살려 크게 성공한 케이스.

고교 졸업 직후 가족들과 미국으로 이민을 갔는데, 어느 날 지나가던 남자 흑인 모델이 그녀에게 '당신 모델이에요?'하고 물었는데 얼떨결에 '네'라고 대답해 버린 것이 모델 콘테스트까지 나가게 되었고 3위입상을 했다고 한다(...)

처음엔 그저 입상을 했다는 것에 놀라워하고 있었는데 1등에게 돌아가야 할 기회가 그녀에게 왔다. 콘테스트 주최측이 그녀에게 프랑스에 가지 않겠냐고 제의한 것이다. 그때부터 그녀는 다니던 학교도 그만두고 모델 일을 시작했다.

처음엔 불어 한 마디도 제대로 구사할 줄 몰라서 파리에서 바로 돌아와야했고, 배고픈 신인 모델 생활을 견뎌내길 3년. 칼 라거펠트, 지안 프랑코 페레, 입생로랑 등 세계적인 패션 디자이너들로부터 찬사를 받으며 동양계 모델로는 최초로 패션쇼의 피날레를 장식하였다.

서양의 유명 패션쇼에서 맹활약한 뒤 1985년 귀국해서는 앙드레 김, 지춘희, 이신우, 하용수, 진태옥, 이영희 등 국내 유명 디자이너의 패션쇼 무대에 서면서 한국 모델계의 고정관념을 깨도록 만들었다.

1980년대 초반까지만 해도 대한민국의 패션업계에서 선호하던 모델들의 모습은 키 160초중반에 인형같은 이목구비였으나 1985년 김동수가 국내에 들어오면서 판도는 완전히 바뀌어, 개성있는 이목구비와 큰 키를 가진 모델들이 득세하기 시작한 것이다.

오랜 기간 탑모델로서 활약한 경험을 살려 '모델학' '김동수의 핸드백엔 먹을 것이 가득하다' 등의 저서를 썼으며 2000년부터는 동덕여대 스포츠학과[3] 교수직을 맡았고, 2007년에는 초대 모델학회 회장직도 맡았다. 남편은 이태리계 미국인.
----
  • [1] 넥센 히어로즈의 김동수 코치와 이름 한자가 같다. 그런데 사실 김동수라는 이름을 사용하는 사람들 상당수가 한자를 동일하게 사용한다.
  • [2] 175cm라고 하니 확실히 그녀가 활동하기 시작한 80년대 중반에 한국에서는 모델치고도 큰 키였다. 위너 오브 위너...
  • [3] 동덕여대는 일반적인 인식과는 달리 스포츠학과가 체대가 아닌 자연과학대학 소속이며 커리큘럼도 스포츠과학 이론에 관한 것이다. 하위 전공으로 스포츠모델과가 있다. 김동수는 처음엔 스포츠학과 교수를 맡았으며, 이후 특수대학원인 공연예술대학원 연극심리학과 모델 전공을 맡게 된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