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last modified: 2015-11-12 23:22:45 Contributors

Contents

1. 성씨(family name) 김
2. 킴(Kim)
3. 어떤 일의 기회나 계기
4. 논밭의 잡초
5. 식용할 수 있는 해양성 조류의 총칭. 내지는 이를 가공한 식품의 명칭
6. 물분자가 공기중에서 액화된 상태
7. SNK의 게임에서 김갑환 의 표기법
8. 만화의 가리기용 톤. 통칭 '수정(修正) 김'
9. 로도스도 전기의 등장인물
10. 웹툰 단과 하나의 등장인물


1. 성씨(family name) 김

김(성씨) 문서 참고. 꼭 family name을 넣었어야 했나

2. 킴(Kim)

문서 참고. 영어로는 Kim(여자 이름 Kimberly의 애칭으로 영어권에도 이미 있는 이름).

3. 어떤 일의 기회나 계기

'기왕 간 김에', '하는 김에' 의 예처럼 일의 계기가 되는 것.

4. 논밭의 잡초

이를 제거하는 것을 '김을 맨다' 고 하며 잡초를 제거하는 작업을 '김매기' 라고 한다.

5. 식용할 수 있는 해양성 조류의 총칭. 내지는 이를 가공한 식품의 명칭

김(음식) 항목 참조.

6. 물분자가 공기중에서 액화된 상태

수증기가 공기 중의 온도가 낮아서 다시 액화되었을 때 눈에 보이는 뿌연 형태를 말한다. 그렇다고 해도 상황에 따라서는 무시할 수 있을 정도로 온도가 낮지는 않으므로 조심할 것. 겨울철에 입에서 나오는 것을 많이 볼 수 있다. 이때는 보통 입김이라고 말한다.

목욕탕이나 온천같이 더운 물이 있는 곳에서 쉽게 볼 수 있으며 여성의 은밀한 부위를 가릴 때 애용된다. 김을 죽입시다. 김은 시청자의 원수

7. SNK의 게임에서 김갑환 의 표기법

김갑환 사장과 초상권 분쟁이 생긴 이후 Kim이라고만 표기된다고 한다. 원래 김갑환 이름을 빌려오는 것까지는 괜찮았는데 아랑 MOW에 등장한 김갑환의 아들들 이름(김동환은 친동생의 이름이고 김재훈은 아들의 이름이다)까지 고스란히 가져오는 바람에 문제가 커졌고 결국 김이 되어버렸다. 하지만 팬들은 그냥 김갑환이라 부른다.

사실 이렇게 된 배경에는 해당 캐릭터의 성격이 실제 인물에게 선입견 등과 같은 사회적 영향을 미칠 수 있기 때문이다.

8. 만화의 가리기용 톤. 통칭 '수정(修正) 김'

어원은 5인 듯. 일본에서도 흔히 '검은 김(黒海苔)' 이라고 부른다[1]

일본에서는 국부의 직접적인 노출을 금지하기 때문에 각종 성인코믹(상업지)나 에로 동인지에서 국부를 가리는데 사용된다. 자주 검열이 빡센 소위 말하는 편의점 잡지 연재만화에서는 아예 화이트로 떡칠을 해버려서 묘사가 상당히 부족하지만 단행본으로 나올 때는 표지에 '성인 코믹스' 라고 찍히는 만화에 한정해서 칠이 죄다 지워지고 김만이 남는다.

'어디를 얼마나 어떻게' 가려야 한다는 정확한 규정은 없다. 상황이 그런지라 상업지를 보자면 점점 가리는 면적이 적어지다가 검열단체에 의해 지적을 받거나 사회적으로 문제시되면 일제히 가리는 면적이 넓어진다. 그리고 도로 점점 줄어든다(…). 그러던 와중에 코믹 메가스토어는 김의 면적이 너무 적다는 이유로 폐간되고 출판사도 집행유예 3년 판결을 받았다. 아,앙대!!!

일반적인 편견과는 달리 대체적으로 상업지보다 에로 동인지 쪽이 더욱 가리는 면적이 넓은 편인데, 이는 코믹마켓이 상업출판보다 빡센 검열규정을 갖고 있기 때문이다. 돈도 권력도 없는 동인들의 모임인 만큼 문제가 될 만한 부분은 최대한 자제하자는 취지. 여기에 위에 언급된 코믹 메가스토어의 건 이후 동인지의 자체검열을 더욱 신중하게 해달라는 코믹마켓 공지가 뜨기도 했다. 기타 동인지 즉매회들도 코믹마켓의 기준에 맞춰가고 있고 덕분에 웬만한 에로 동인지들은 김이 이중삼중으로 떡칠된 것들이 많다. 이게 무슨 에로야 젠장

김의 색상도 작가나 출판사의 취향(?)에 따라 다양한데 보통은 압도적으로 검은색의 인기가 좋다. 하얀색의 경우 흑백만화에서는 그다지 인기가 없는 편[2]. 스크린톤을 이용해 반투명한 처리를 하는 경우도 있다.

중요부위를 가리는 의미에서 6번 항목의 김과도 통하는 부분이 있다. 목욕씬이나 안개 자욱한 곳에서 악역으로 등장한다.

이것과 별개로 일본에선 특정 인물의 신변을 보호(?)하기 위해서 눈을 검은색으로 가리는 것도 '김' 이라고 하는 경우가 있다. 한국에선 껌테이프라고 하는 경우가 많지만.

김을 안 먹는 영어권에서는 그냥 censor bar라고 한다.[3]

9. 로도스도 전기의 등장인물

로도스도 전기에 등장하는 드워프. 그런데 한국판에선 이름이 가지각색인데... 마계마인전으로 나온 들녁출판사판에선 킴으로 나왔다가 2012년 개정판에선 다시 김. 90년 초반 나온 애니메이션 비디오판에선 짐으로 나왔다. 투니버스판으로는 김. 비디오판 성우는 이종구, 투니버스판 성우는 노민.

과거 대 니스가 사고로 자신을 치료하러 왔을 때 레일리아가 행방불명이 되어서 그것이 자신 때문이라는 죄책감 때문에 레일리아를 찾기 위해 여행을 떠나고 알고 지내던 슬레인을 만나기 위해 잭슨(의 마을)으로 왔다가 판이 고블린에게 살해당할 뻔한 것을 구해주며 판과의 인연이 시작되었다.

드워프답게 무뚝뚝한 듯하면서도 호탕하고 처음엔 디드리트와 좀 티격태격했지만 나중에는 디드리트를 인정하는 말도 할 정도.

카라와의 최종전에서 강력한 마법 공격을 받으면서도 레일리아의 이름을 불러 일시적으로 레일리아가 카라의 지배에서 해방시켰다. 그 뒤 우드 척이 서클렛을 벗길 타이밍(OVA에선 직접 배틀 액스를 던져서 서클렛만 날려버리는 최후의 묘기를 보인다(잘못하면 레일리아의 얼굴이 두쪽 날 수도 있었다!))을 만들어주고 결국 사망한다.

여행중에 매일 레일리아에게 주려고 한 듯한 머리장식을 만들고 있었고 결국 그것이 유품이 되었다.

여담이지만 캐릭터의 모티브는 반지의 제왕김리라고 한다. 과연.

10. 웹툰 단과 하나의 등장인물

김(단과 하나) 항목 참조.
----
  • [1] 근년의 흔히 볼 수 있는 극히 얇은 상태는 '봉' 이라든가 '선' 이라든가 '띠' 등으로 불리기도 한다.
  • [2] '가려놓은 게 아니라 그리지 않은 것처럼 보인다→가린 게 아니라 없는 거다→안 꼴린다' 라는 논리라는 모양(...) 다만 컬러에서는 깔끔해보인다는 이유로 나름 애용된다.
  • [3] 참고로 이 표현은 편지 등을 검열해서 검게 칠한 것까지 포함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