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길목

last modified: 2014-06-14 13:22:56 Contributors

Contents

1. 명사 길목
2. 후한 말의 인물

1. 명사 길목

  • 큰길에서 좁은 길로 들어가는 어귀.
  • 길의 중요한 통로가 되는 어귀.
  • 어떤 시기에서 다른 시기로 넘어가는 때를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2. 후한 말의 인물

吉穆
(? ~ 218)

후한 말의 관료. 자는 사연(思然).

길본의 아들이자 길막의 동생으로 행적은 형과 동일하다.

218년에 길본, 길막, 경기, 위황, 김의 등과 함께 허창에서 조조에 대한 반란을 일으켰다가 전사했다.

삼국지연의에서는 김의의 심복이라 언급되면서 성 밖에 산다고 나오는데, 아버지 길본이 동승과 일을 꾸밀 때 도망쳐서 난을 면했다고 한다. 김의가 사람을 보내 정월 대보름에 거사를 꾸미는 것을 얘기하자 형 길막과 함께 참여하기로 맹세한다.

형과 함께 성 밖에서 안으로 쳐들어와서 불을 지르는 것을 신호로 고함을 쳐서 백성들을 선동해 병사들을 죽이면서 구원병을 막는 역할을 맡게 되어 길막과 함께 300명을 모아 사냥터를 에워싸고 사냥을 한다는 구실로 준비를 했다.

결국 거사를 일으키지만 김의, 길막 등과 함께 도중에 전사한다.

조조:황제의 반란에서는 헌제의 지시로 길본이 조조를 죽이려고 할 때 길본이 조조의 암살을 실패한 것을 보고 자결하자 군사들을 이끌고 조조군의 군사와 싸우다가 패하자 길막이 자결하자 자신도 형의 뒤를 따라가려고 했지만 조조가 이를 저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