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그린베레(코만도스)

last modified: 2015-04-09 01:12:00 Contributors

코만도스 시리즈에 등장하는 그린베레. 코드네임은 코만도스 2까지 꼬마(Tiny) 3편에서 도살자(slaughter)로 바뀌었다.
코만도스 시리즈 등장 인물
그린베레 스나이퍼 해병 공병 운전병 스파이 나타샤 도둑 위스키


왠지 이혁재를 닮았다는 소리가 있다.

별명으로 잭 오 하라(Jack O' Hara)라고 불리며 본명은 제리 맥케일(Jerry Mchale)이다. 1909년 10월 10일 아일랜드 더블린에서 태어났다. 1929년 입대해서 1934년에서 1937년까지 영국군 복싱 챔피언이었다. 1938년 하사관 시절 상관구타죄로 군교도소에서 징역을 살고 있었으며, 1940년 징역을 면제해 주겠다는 제안에 의해 코만도스 부대로 차출된다.

키 195cm에 몸무게는 100kg에 달하는 무시무시한 스펙의 소유자. 확실히 잠입보다는 전투요원에 걸맞다.

그의 활약상을 보면 이게 인간인가 싶을 정도로 후덜덜하다. 적 16명이 들어가 있는 관제탑에 달랑 대검(帶劍) 한 자루(...)를 들고 가서, 경미한 찰과상만 입고서 거기 있던 적군을 다 쓸어버린 적이 있으며, 이 때문에 무공훈장까지 받았다.

이런 위용에 걸맞게 게임 내에서 주 전투요원으로써 활약하며, 해병을 제하면 나이프를 사용할 수 있는 유일한 캐릭터. 기본적으로 '적의 시선을 돌린다→적의 시선의 사각에서 다가간다→목을 딴다'식으로 운용하며, 소리로 적을 유인하는 디코이를 사용하거나 모래나 눈을 파고 숨을 수도 있다.

단축키는 1번.

힘이 좋아 적을 빠르게 때려눕히거나 묶을 수 있으며, 무거운 드럼통이나 상자(2편 이후)를 옮길 수 있는 유일한 캐릭터이다. 벽을 타는 능력도 있었으나, 2편에서 도둑이 등장한 이후에는 사라졌다. 하지만 도둑과 마찬가지로 전봇대의 사이의 전깃줄을 탈 수는 있다.

만도스 1 사선에서만도스 1 확장팩 콜 오브 듀티에서는 달릴 때 소리가 나지 않기 때문에[1] 권총과 적들이 돌아올 좁은 길목만 있다면 스티븐 시걸 부럽지 않은 장면을 보여주기도 한다. 하지만 언제까지나 잠입 전략이라는 게임의 특성 상, 람보처럼 나댔다간 바로 해골신세를 면치 못한다.

코만도스 2는 전작보다 난이도가 하락한 편이라, 노멀난이도에선 일종의 람보 플레이도 가능하다. 체력이 많기에 잘 안죽는 편이며, 노멀난이도에서는 죽은 캐릭터도 다시 살릴 수 있기 때문.

코만도스 3에서는 공병만이 가지고 있던 수류탄 투척기술을 보유하게 되었다.[2]

참고로 달리기 속도가 도둑 다음으로 빠르다.

무적치트를 쓴다면 대검하나들고 터미네이터 놀이를 즐길수있다(...)
----
  • [1] 2편 이후에서는 적을 때리거나 죽일때, 달릴 때 소음이 발생해 일정범위 내의 적의 시선이 소음이 발생한 곳으로 향하는 시스템이 있다.
  • [2] 사실 전 대원이 보유하게 된 기술이기는 하지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