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권토중래

last modified: 2014-10-12 08:16:07 Contributors

捲土重來

직역하면 '흙먼지 일으키며 다시 돌아온다'는 뜻. 한 번 전쟁에 패했어도 힘을 다시 비축해 승리를 거머쥔다, 혹은 일이 한 번 실패해도 다시 가다듬고 성공에 이른다는 의미로 쓰인다.

이 말의 유래는 중국 당나라 후기의 시인 두목의 시 '제오강정(題 烏江亭, 오강 정자에서 짓다)'에서 유래했다.

오강은 항우유방에게 패하여 최후를 맞이한 곳인데, 당초 두 사람은 '홍구'를 경계로 천하를 나누기로 했었으나, 유방은 항우를 살려두면 후환이 되니 그를 습격해서 죽여야 한다는 장량진평의 진언에 따라 화의를 깨고 해하 전투에서 항우를 추격해 포위했다.

항우는 오강으로 도망쳤는데 이때 배를 끌고 온 오강의 정장이 강동(강남)으로 돌아가서 재기하시죠.라고 권했으나, 항우는 "강동에서 함께 일어난 8천 장정들이 모두 죽었는데[1] 무슨 낯으로 강동으로 돌아가나."라면서 유방의 포위망으로 뛰어들어 최후를 맞이했다.

그로부터 천여 년이 지나, 당나라 후기에 두목이 오강의 객사에 머무르다가 항우와 오강정장의 이야기를 떠올리고 지은 시가 바로 '제오강정'이다.

그리고 또 그로부터 천여 년이 또 지나 20세기판 항우 장개석이 원래의 항우와는 다르게 대만으로 튀면서 실행했다 카더라. 하지만 본토 수복 못 했으므로 권토중래 실패

勝敗兵家事不期(승패병가사불기): 이기고 지는 것은 병가지상사라 예측하기 어렵나니
包羞忍恥是男兒(포수인치시남아): 수치를 참고 견디는 것이 진정한 사내대장부라
江東子弟多才俊(강동자제다재준): 강동의 자제들 중에는 뛰어난 인물들이 많으니
捲土重來未可知(권토중래미가지): 흙먼지를 일으키며 다시 왔다면 결과는 알 수 없었으리

----
  • [1] 당시 23명밖에 남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