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권민주

last modified: 2014-11-06 00:47:31 Contributors

gunminju.jpg
[JPG image (Unknown)]


프로필
이름권민주
나이1부 : 17세(고1)미등장 / 2부 : 18세(고2)
소속1부 : 서인천고(미등장) / 2부 : 서인천고&구 민주연합
랭크1부 : 불명 / 2부 :
전적-전-승-무-패

만화 의 등장인물. 서인천고에 재학 중인 학생으로, 2부가 진행되는 현재 2학년이다.

1부에서는 1학년이었지만 등장이나 언급은 없다. 2부에서 밝혀진 바에 의하면 서인천 3인방 때문에 기를 펴지 못하고 죽은 듯이 지낸 것 같다.[1]

2부에서 함께 등장한 사자비와 절친이지만 미소년에 유쾌한 성격인 사자비와는 정반대의 인물. 얼굴도 그리 미형은 아니지만 현란한 말 솜씨로 연상 누님들[2]을 낚고, 사나이의 로망을 부르짖는 남자다.

사자비와 함께 학교를 잡은 후 현상태 한 명만 남아 사실상 유명무실해진 인천연합이 필요 없음을 주장, 자신의 이름을 붙인 민주연합을 창설하고 각 학교 짱에게 민주연합 가입 권유 편지를 돌린다.

그 후 김대섭, 장태진, 하지만을 끌어들이고 빠른 진행을 위해 브레인으로 황동명을 모시지만 이게 실수였다.

점점 연합 내에서 입지가 커진 황동명이 연합을 마음대로 움직이자 불만을 표출했지만, 결국 황동성을 지지하는 세력들에게 밀려 사자비와 함께 연합을 떠나게 된다. 함께 시작했던 우상고 3인방도 좀 더 버티다가 황동명에게 뒷통수를 맞아 연합에서 쫓겨난다. 결국 죽 쒀서 개 준 꼴.

설상가상으로 민주연합에서 쫓겨나자마자 김철수와 맞닥뜨려 죽기 직전까지 두드려맞고 병원에 입원했다.[3]

현재는 자신이 창설한 민주연합을 빼앗긴 상처와 김철수에 대한 공포 때문에 의욕을 완전히 상실한 상태. 이제 다 싫어졌다면서 조용히 죽어 지내자고 했다가 사자비에게까지 면박을 받고 완전히 외톨이가 돼버렸다.

처음에는 학교를 휘어잡고 사자비와 함께 황동성에게도 제법 깔짝거렸던 것에 비해 갈수록 안습해지는 사나이. 하지만 준주연급 캐릭터이기 때문에 이대로 끝나지는 않고 중요한 역할을 맡을 가능성이 높다.

그런데 얼토당토 않은 이유를 내세워 조용하던 인천에 민주연합을 만들어 사태를 이지경까지 몰고 왔으니까 이런 꼴이 난게 자업자득인 인물.

참으로 안습인게 사나이의 로망을 부르짖고 다니지만 잘보면

이 인간도 김대섭 못지 않은 안습의 행보를 하고 있다.


민주연합 창설해 인천에 혼란을 만들어 현상태가 인천연합을 다시 만들었다.

제물포고 김병찬을 얕보다가 잠시였지만 밀리기도 했다.

황동명에게 죽써서 개주듯이 민주연합에서 쫒겨났다.

민주연합에서 쫒겨나고 김철수가 권민주와 사지비를 미행하라고 시킨
대정고 학생한테 화풀이 하다가 김철수에게 걸려서 죽지만 않을정도로 쳐맞지를 않나.

병원에서 우리 이제 그만 하자면서 김대섭에게 다 귀찮아졌다 그냥 조용히 살자, 우리 하고 말하다가
그말을 들은 김대섭이 화를 내자 내가 만들어 놓은 연합에서 쫓겨나서 남은 건 우리밖에 없어!
민주연합, 인천연합, 거기다가 대정고 까지 모두 적이 됐다며 안습의 말을 내뱉어보나 찌질이라고 디스당하며 일행에게 박대당한다.
사자비는 김철수에게 걸려 두번씩이나 병신되고 병원 신세도 두번 이상 졌음에도
이정도는 아니었는데 권민주는 김철수에게 딱 한번 밝혀보고 쫄아서 숨으려했다.
애초에 김철수에게 겁 먹은건 김대섭이나 사자비나 다 마찬가지라서 나름대로 변명의 여지가 있겠지만 유독 혼자만 튄게 컷다.

퇴원 후에는 서인천고 옥상에서 사자비가 민주연합 없어져서 아쉽냐고 디스하자 빡친 권민주와 옥상에서 치고 받는다.

게다가 김대섭에게 부탁해 현상태를 만나게 해달라고 하며 현상태와 맞붙어본 후
현상태 보고 지금 선배는 김철수를 이기지 못한다며 현상태를 시험해 본다.
현상태는 어이없어 하고 할일 없어? 심심해 죽겠냐? 라고 디스하며
남 걱정하지 말고 너희들 처신이나 똑바로 잘하라구 자식들아!
니들 꼬라지를 봐라 자식들아! 열라 불쌍해 보이거든! 이라며 정곡을 찔러 준다.
그리고 현상태가 묵묵히 사라지려는 찰나 권민주가 현상태 보고
현 인천엽합을 도와준다고 하자 현상태는 쿨하게 됐거든 하면서 거절해 버린다.

그리고 또 최근 연재분에서는 현상태가 김철수에게 당하자 김대섭이 난입하였고
인천연합과 대정고의 패싸움이 일어나는 혼잡스러운 상황인 가운데
인천연합이 다굴당하는 분위기로 가자 장태진이 이렇게 구경만 할거냐고 묻는다.
이에 대한 권민주의 대답은 원래 구경 하러 온거 아니였어? 우리가 명분이 있나?

뭐 확실히 대정고 VS 인천연합 둘의 싸움에 나서기 모양새가 이상하긴 하다.
그러나 조용한 인천에 민주연합 만들어서 인천에 쓸데없이 혼란을 일으킨 건 권민주 본인이었다.
또 괜히 대정고의 김철수를 건드려서 지금의 대정고를 만들어 인천에 피바람이 불도록 한몫 했다.
그렇기에 책임을 지는 의미에서라도 인천연합을 도와줘야 할 판국이다.

어찌보면 친구 사자비와 함께 엄청 망가진 캐릭터로 정말 안습이 아닐수가 없다.
----
  • [1] 본인은 서인천 3인방 때문이 아니라 인천연합 때문이었다고 부정하지만 실력을 보면 서인천 3인방한테도...
  • [2] 사자비의 말에 의하면 아줌마들
  • [3] 하지만 별 의미는 없었던 게 애초에 김철수는 민주연합 따위는 신경도 쓰지 않고 있었다. 오히려 자신을 다굴 친 민주연합 전원을 개발살 낼 생각이었기 때문에 전부 몰려오면 더 좋아했을 듯. 권민주가 민주연합을 들먹이며 협박해도 눈 하나 깜빡하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