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국채보상운동

last modified: 2015-04-12 09:35:10 Contributors

Contents

1. 배경
2. 경과
3. 일제의 방해
4. 결과



당시의 상황을 그린 삽화

일본 제국이 대한제국을 경제적으로 예속시킬 목적으로 제공한 차관 1300만원을 국민들이 갚고자 한 운동으로 김광제, 서상돈이 제안해서 시작된 운동. 1907년 2월 경상북도 대구에서 서상돈, 김광제, 윤필오등에 의해 처음 시작되어 전국으로 번져나간 운동으로 오늘날의 IMF 금모으기의 효시격인 운동이다. 차이라면 금모으기는 성공한 반면 이 운동은 실패로 끝난 것이라는 점이다.

1. 배경

대한제국의 외교권을 박탈한 일본은 대한제국을 경제적으로 예속시키기 위해 반강제적인 차관을 제공했지만 대한제국은 상환할 능력을 갖고있지 못했다. 본디 이 차관이라는게 일본이 조선의 지배력을 강화하기 위해 사용되었기에 1907년 (융희 원년)에 이르러서는 1300만원에 까지 이르렀다. 이에 일본은 1905년 재정고문 메가타를 조선에 보내 화폐정리사업을 실시 대한제국 은행들을 모두 일본 은행에 종속되었고 차츰 대한제국의 경제권을 장악하기 시작했다. 이미 경제적으로 조선을 장악하고자하는 음모로 시작된 차관제공이었기에 대한제국에 엄청난 빚을 부과한 것이었고 대한제국은 이를 갚을 능력이 없었기에 일본의 음모는 성공적으로 진행되었다. 이에 1907년 경상도 동래, 대구등지에서 국채보상운동이 벌어지게 되었다.

2. 경과

1907년 국채보상운동이 전국에서 벌어지자 윤웅렬, 이상재, 유길준, 양기탁등 조정의 관료들도 이 운동에 참여하고 윤웅렬은 국채보상지원금총합소의 제2대 소장에 임명된다.

국채보상기성회를 비롯, 당시 언론기관이었던 대한매일신보, 황성신문, 제국신문, 만세보 등이 참여했고 남자는 금연, 여자는 비녀와 가락지를 내면서까지 국채를 갚으려는 국민들의 열망은 뜨거웠다. 또한 대구를 비롯한 한성부, 진주, 평양 등지에서 여성국채보상운동 단체가 설립되었다.

다음은 1907년 2월 21일자 대한매일신보에 실린 국채보상운동 취지서 전문이다

- 지금 우리들은 정신을 새로이 하고 충의를 떨칠 때이니, 국채 1천 3백만원은 우리나라 존망에 직결된 것입니다. 이것을 갚으면 나라가 보존되고 갚지 못하면 나라가 망함은 필연적인 사실이나, 지금 국고에서는 도저히 갚을 능력이 없으며 만일 나라가 못 갚는다면 그때는 이미 3천리 강토는 내 나라, 내 민족의 소유가 아니 될 것입니다. 국토가 한번 없어진다면 다시느 찾을 길이 없을 뿐만 아니라, 어찌 베트남 등의 나라와 같이 되지 않을 수 있겠읍니까? 일반 인민들은 의무라는 점에서 보더라도 이 국채를 모른다고 할 수 없을 것입니다. 그런데 이를 갚을 길이 있으니 수고롭지 않고, 손해보지 않으며, 재물 모으는 방법이 있습니다. 2천만 인민들이 3개월 동안 흡연을 금지하고, 그 대금으로 한 사람에게 매달 20전씩 거둔다면 1천 3백만원을 모을 수 있을 것입니다. 만일 그 액수가 다 차지 못하는 일이 있더라도, 응당 차원에서 일원, 십원, 백원, 천원을 특별 출연하는 사람도 있을 것입니다.

3. 일제의 방해

그러나 이 운동을 반일운동으로 간주한 일제는 일진회를 이용해 방해하고 주동자였던 양기탁을 구속해 실패하게 만들었다.

뿐만 아니라 조선통감부는 방해공작의 하나로 베델과 양기탁이 돈을 착복했다는 소문을 퍼트렸다. 조선통감부는 윤웅렬에게 "보상금 3만원 중 베델과 양기탁이 사취했으므로 그 반환을 요청한다"는 청원서를 제출토록 사주한다. 윤웅렬은 그 사주에 따라 국채보상금 반환청구서를 제출하였다. 이 소문은 베델이 모금액 중 2만원을 이자를 조건으로 타인에게 빌려주었다가 이자는 고사하고 원금도 받지 못하는 일이 발생하자 의혹은 사실처럼 확산된다.

1908년 8월 국채보상지원금총합소 소장인 윤웅렬은 보상금 중 3만원을 영국인 베델이 사취했다 하여 반환을 요청했지만 베델은 이를 거부했고, 윤웅렬은 보상지원금 총합소장직을 사퇴한다. 여기에 일본에 책동에 편승한 일진회의 기관지인 국민신보는 베델과 양기탁이 국채보상금을 횡령하였으며 그 사실이 탄로났다는 기사를 냈다. 아울러 베델을 국외추방 공작을 펴 3주 구금과 벌금형을 선고했다.

4. 결과

이렇게 일제는 국채보상운동을 방해공작을 일으켜 참여중이던 국민들의 불신을 일으켜 운동 자체를 와해시켜버렸고, 이에 대항할 여력을 가지지 못한 까닭에 실패로 끝나고 말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