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국무총리(연가시)

영화 연가시의 등장인물. 배우는 전국환.[1]


전국에서 물에 빠져 죽는 의문사사건이 일어나자 비상대책본부를 구성하고 사건파악에 주력하라고 지시한다.

그러던 와중, 특효약 윈다졸이 기계 과부하로 생산이 되지 않자 조아제약의 CEO 제임스 김을 불러 청문회를 연다.

장관들의 추궁에 제임스 김이 아무말도 하지 않자 윈다졸의 합성법을 공개하자고 하지만 제임스 김"특허권 유효기간 끝날때까지 니들은 합성법 가질수 없어"라며 내빼고 강제 집행권 카드까지 내고 천문학적 추징금으로 조져주겠다며 으름장을 놓지만 회사 투자자들이 제안을 거부했다며 제임스 김"5조원에 니들이 우리 회사 사주면 합성법도 니네꺼니까 그때 풀어"라는 제안에 고뇌한다.

그러던 와중, 사태가 악화되자 결국 조아제약을 인수하기로 결심한다.

하지만 인수식을 하던 와중에 행정안전부 장관이 달려와 제임스 김이 모든 것을 꾸몄다는 사실을 알고 분노해 계약서를 구기며 제임스 김을 보고 "이런 기생충만도 못한 놈의 새끼."라고 일갈한다.[2]

영화의 국무총리는 국민을 우선적으로 생각하는 이상적인 관료의 모습이라 볼 수 있다.
----
  • [1] 주로 악역 높으신 분의 전문 배우로 유명하다. 여기선 높으신 분은 맞지만 선한 역할이다.
  • [2] 참고로 이 일갈은 실로 적절하다. 작중에서 연가시는 괴물이라 봐도 좋으나 결국 뱃속에 욕심만 들어찬 인간들이 만든 괴물이고, 그러한 부류의 인간들의 우두머리인 제임스 김은 이 괴물을 이용해 잇속을 챙기려한 천하의 개쌍놈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