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국가안전기획부

last modified: 2015-03-06 19:16:47 Contributors

국가정보원 변천사
중정 안기부 국정원
1중앙정보부.gif
[GIF image (Unknown)]
2국가안전기획부.gif
[GIF image (Unknown)]
3국가정보원.gif
[GIF image (Unknown)]
중앙정보부 국가안전기획부 국가정보원
中央情報部 國家安全企劃部 國家情報院
Korean Central Intelligence Agency Agency for National Security Planning National Intelligence Service
우리는 음지에서 일하고 양지를 지향한다 (1961 ~ 1998)
정보는 국력이다 (1999 ~ 2008)
자유와 진리를 향한 무명의 헌신 (2008 ~ 현재)


서울 중구 예장동 남산 도시자연공원 내 옛 국가안전기획부부 본관 건물. 지금은 서울시 종합방재센터로 쓰이고 있다.
약칭 ANSP(안습) 코렁탕 한 뚝배기 하실래예?

Contents

1. 개요
2. 특징
3. 역사
3.1. 전두환 정부
3.2. 노태우 정부
3.3. 김영삼 정부
3.4. 김대중 정부
4. 안기부 유머
5. 역대 국가안전기획부장

1. 개요

대한민국존재하였던 정부 기관. 중앙정보부로 악명을 떨쳤던 소위 중정의 후신이자 국가정보원의 전신.
정확히 말하면 1961년 창설한 중앙정보부가 10.26 사건 이후 위상이 추락하였다가, 1981년 제5공화국이 출범하면서 이름을 바꾼 것이다. 이후 1998년 김대중 정부가 출범하면서 1999년 1월 현재의 국가정보원으로 개칭되었다. 내용의 변화가 중정과 안기부 사이엔 별로 없었다.
1980년대 남산과 이문동에 청사가 있었는데, 보통 남산으로 돌려서 표현하며 "남산에서 나왔다"는 말만 들어도 사람들을 벌벌떨게 만들었다.

2. 특징

당시 남산 청사의 국내파트와 이문동 청사의 해외파트간 사이가 아주 안 좋았다. 이문동 해외파트는 말 그대로 해외에서 북한 공작원들과 맞서면서 온갖 정보를 수집하는 정보기관 본연의 임무를 수행하는데 반해 정작 정치공작과 민주화운동 탄압이라는 비정상적인 짓거리에 앞장서던, 남산 국내파트가 실세였기 때문이었다. 이문동 출신은 아무리 일을 잘해도 표가 안나는데 비해서, 남산 출신들은 정권의 총애를 받으면서 줄줄이 진급하니 갈등이 생길수 밖에 없었다.

정보기관으로서는 특이하게 국내, 국외 정보수집을 독점하고 심지어 수사권까지 가지고 있어서 무소불위의 기관으로 통했다. 이런 사례는 소련의 KGB 정도 뿐이다. 그나마 소련이 망한 이후에 KGB도 여러조직으로 분할되었다. 국내/국외 정보기관 분할과 수사권 폐지요구가 계속 거론되지만 국정원 시대까지 계속 유지되고 있다.

풀네임보다 약칭인 안기부가 더 유명하다. 소련KGB급으로 80년대 공포의 대상이었으며 여기 들어가면 코로 설렁탕을 먹는다고 한다. 그러나 정작 80년대의 유명한 고문사건인 김근태씨 고문사건이나 박종철 사건은 모두 치안본부(현재의 경찰청) 산하 대공분실[1]에서 경찰[2][3]에 의해 이루어진 것이나, 남산에서도 고문이 이루어졌다는 것이 정설이다. 국가정보원이 잊고 싶어하는 흑역사인 덕분에 국가정보원이 뭔가 잘못하면 안기부 시절로 돌아가려고 한다는 소리를 듣는다. 요즘의 국정원 입장에서는 억울하게 들릴수도 있을것이다. 그런데 그것이 실제로일어났습니다 [4]

3. 역사

3.1. 전두환 정부

초대 안기부장은 장태완 장군이 말하는 반란군 노무 새끼들 하나회 출신인 유학성이고, 이후 노신영장세동이 차례로 안기부장에 임명되었다. 이 세 사람은 각각 2년(80~82), 2년 8개월(82~85), 2년 3개월(85~87)을 재직했다. 유학성은 하나회의 후원자이자 12.12 군사반란에 참여한 공으로 후배인 전두환으로부터 초대 안기부장에 임명되었으나, 1982년 장영자·이철희 금융사기 사건이 터지자 책임을 지고 물러났다.[5]

외무공무원 출신인 노신영은 1961년 중앙정보부 창설 이래 최초로 군인이 아닌 민간인(관료) 출신 정보기관 수장이 되었고[6], "누가 안기부장인지를 국민들이 모르면 모를 수록 사회는 안정되고 국정은 잘된다고 생각했다"라는 말처럼 군인 출신인 전임 유학성이나 후임 장세동과는 달리 상대적으로 유연하게 조직을 이끌었다. 전두환을 설득하여 김대중의 미국행을 주선했고, 야당 의원 포섭 공작을 벌이기도 했다. 1983년 중공 여객기 불시착 사건이 일어나자, 미국·중국과의 외교 문제까지 얽히게 되면서 전두환은 군부의 반발에도 불구하고 외교통인 노신영으로 하여금 군을 지휘하여 사건을 처리하도록 하였다. 이는 전두환의 군부 견제책의 하나로 해석되기도 한다. 그러나 1985년 2월 제12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신한민주당의 총선 돌풍을 전혀 예측하지 못했기에(20석이라고 주장했는데 70석이 나왔다!) 경질되었는데, 이후 국무총리로 영전해 노신영 총리 vs 장세동 안기부장의 구도를 이뤘다.

장세동은 금강산댐평화의 댐 공작, 야당 의원 포섭, 수지 김 간첩 조작 사건, 용팔이 사건 등 각종 정치공작·간첩조작 사건을 주도했다가, 결국 박종철 고문치사 사건이 터져 물러났다.[7] 1980년대의 안기부의 악명은 대부분 장세동 부장 때문이라고 보면 된다. 심지어 장세동은 세간에서 남산의 대통령으로까지 불렸을 정도다. 장세동의 후임으로 역시 군인 출신(하나회)이자, 국세청장 등을 지낸 무혁이 임명되었다.

3.2. 노태우 정부

박세직, 서동권 부장이 유명하다.

3.3. 김영삼 정부

문민정부 출범이후 안기부 민주화를 위해 김덕 교수 같은 평범하고 민주적인 인사를 부장에 임명하고, 안기부 도청팀을 해체하는 등 정치공작에서 손을 뗀다고 했으나 실제로는 2년도 안되는 폼이었을 뿐이고, 그나마도 안기부 불법도청 전담팀, 일명 '미림팀[8]'의 재건 사건이 해체한지 1년만인 1994년에 터졌다. 이에 대해서는 안기부장도 몰랐다는 핫바지설과, 알고 있었고 적어도 방조했다는 설이 존재했다. 사건 당시에는 김덕 안기부장은 몰랐다는 핫바지설이 유력했지만, 2005년 재조사가 있으면서 김덕 안기부장과 황창평 차장도 개입한 것으로 밝혀졌다. 하지만 김덕 안기부장이 잘린 것은 이 사건이 때문이 아니라[9], 1995년에 예정되어 있었던 지방선거를 연기하려는 공작을 안기부 차원에서 벌이던 것이 발각되었기 때문이다. 결국 육군사관학교 출신으로 국방부 장관 시절 하나회 숙청을 주도하여 김영삼의 최측근이 된 권영해가 나머지 3년 2개월을 재임했다. 권영해 역시 1995년 예산 정치자금 전용과 1997년 총풍 사건이 불거지면서 을 먹었다.

1995년 남산과 이문동 청사를 통합해서 서울 내곡동으로 이사갔다. 당시 내곡동 분지에 자리잡은 까닭은 서울특별시 내에서 ‘레이더에 안 잡히는 곳’으로 이만큼 넒은 땅을 확보하기가 힘들었기 때문[10]이었다.

3.4. 김대중 정부

이종찬이 안기부장으로 임명되었으며, 김대중 대통령이 1998년 5월 12일 국가안전기획부를 방문, 이종찬 부장 등 관계자들과 함께 "정보는 국력이다" 라는 내용의 원훈석을 제막하면서, 국가정보원이라는 새 이름을 사용하기 시작했다. 공식적으로는 1999년 1월에 국가정보원으로 개칭되었다.

4. 안기부 유머

안기부에 대한 유머는 주로 어두운 역사였던 고문에 관한 것이 많다.

덩달이가 안기부 직원에게 고문을 당하고 있었다.

안기부 직원 : 왜, 기분 나빠?
덩달이 : 안기분 나빠요.[11]


미국 CIA, 소련 KGB, 한국 안기부가 시합을 했다.
넓디 넓은 산에 쥐 1마리를 풀어놓고 누가 더 빠른 시간안에 그 쥐를 생포해오는지 겨루는 시합이었는데, 소련 KGB가 먼저 산으로 가더니 하루만에 쥐를 잡아 왔다.
오오 훌륭한 솜씨요, 어떻게 하루만에 쥐를 잡아올 수 있었소?
우리 KGB요원들 중에서도 최정예 요원들을 투입해서 산을 샅샅이 뒤졌소!

다음은 미국 CIA 차례였는데 단 반나절만에 쥐를 잡아왔다.
정말 대단하군요! 어떻게 해서 이렇게 빨리 쥐를 잡았소?
우리 미국의 최첨단 정찰위성으로 산을 남김없이 감시해서 잡았습니다

마지막으로 한국 안기부가 산으로 들어가더니 단 1시간만에 곰(…)을 잡아서 내려왔다.
아니 이건 곰이잖소?? 쥐를 잡아오랬더니 곰을 잡아오다니 어찌된거요?
훗, 이건 쥐가 맞소, 내가 확인해주지

그러더니 안기부 요원이 곰을 발로 걷어차면서 "야 이 새끼야! 너 곰이야??!" 하고 물으니, 곰이 울면서 "으헝헝헠헝.....나 쥐에요!! 나 쥐에요!!"[12] 라고 했단다.

개그맨김형곤씨가 자신의 스탠드업 코미디 공연에서 처음 써먹은 유머로 원전은 공산주의 유머KGB와 곰으로 추정된다.

5. 역대 국가안전기획부장

----
  • [1] 당시 '남영동'이라는 칭호로 불렸고, '남산'에 맞먹는 공포의 대명사였다. 그러나 행정구역상으로는 남영동이 아닌 갈월동에 있었다.
  • [2] '고문기술자' 이근안도 남산이 아닌 경찰 소속이었다.
  • [3] 현재도 각 지방경찰청 산하 보안수사대 일명 보수대로 그대로 존속하고 있다. 주목적은 간첩단 잡는거지만 글쎄... 2000년대 들어선 만만한 한총련 애들 잡아넣는걸로 연명하는듯...
  • [4] 참고로 1992년 제14대 국회의원 총선거을 앞두고 안기부에서 대놓고 흑색선전물을 뿌렸다가 걸린사건이 있었다. 헌데 그 사례를 2010년대에 대규모로 재현했으니...
  • [5] 이 때 유학성뿐만 아니라 전두환의 개국공신(?)들이라 할 수 있는 허화평, 허삼수, 권정달 등도 권력의 중심에서 물러나게 되었다.
  • [6] 중앙정보부 시절의 신직수군법무관 출신(소령 예편)이기 때문에 제외.
  • [7] 박종철 고문치사 사건이 생각보다 쉽게 공개된 것은 위에서 언급된 노신영과 장세동의 알력 때문이라는 이야기가 있다. 사건이 터지자마자(1월 14일) 석간의 검열된 기사로 이를 알게 된 노신영 총리는 리처드 닉슨워터게이트처럼 커질 수 있다. 당장 공개하고 관련자들을 처벌해야 후환을 막을 수 있다.란 입장이었는데 비해, 장세동은 이에 반발했기 때문. 좀 더 크게 보면 노태우의 자리가 흔들릴 때 벌어진 후계자 암투에는 반드시 노신영과 장세동이 거론된다. 노신영 본인이야 차기 대통령 자리에 관심도 적고 잘 모르는 편이었지만, 장세동은 대놓고 앞의 두 사람을 견제했기에... 물론 전두환이 이러한 후계 구도를 노리기도 했다. 결국 이 사건은 4개월만인 5월 25일 두 사람이 동시에 물러남으로서 마무리되었다. 노신영은 자진이었고, 장세동은 전두환의 권고에 따른 것이었다. 일설에 따르면, 장세동이 노태우에게 흠집을 내기 위해 처음엔 이 사건을 쉽게 봐서 살짝 터트리려고 했지만, 졸지에 정권이 날아가는 수준의 폭탄으로 터져버렸다는 견해도 있다.
  • [8] 이 미림팀이 일명 삼성 X파일의 제작진이다.
  • [9] 미림팀이 해체된 것은 김대중 정부가 들어선 다음부터 이다.
  • [10] 이 일로 인해서 단국대학교가 피해를 입었다. 그런데 단국대 학생들 중 소수만 알고 있다. 하지만 이미 학교는... 자세한 것은 단국대학교 항목 참조. 아우, 이거 정부 기관이라서 소송을 걸수도 없고
  • [11] 혹시 조크를 이해 못하시는 분을 위해 설명하자면 기분이 나쁘지 않다는 것과 안기부는 나쁘다는 뜻으로 해석할 수 있다. 블랑카
  • [12] 팔레스타인에도 비슷한 유머가 있다. 물론 안기부 대신 이스라엘 정보기관 샤바트(신 베트)가 등장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