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곽락라 명혜(보보경심)

명혜.jpg
[JPG image (Unknown)]


중국 드라마 보보경심의 등장인물
담당 배우는 소군

Contents

1. 소개
1.1. 먼치킨
2. 작중 행적
2.1. 마이태 자매와의 악연아닌 악연
2.2. 일편단심
2.3. 비극적 최후
2.4. 기타

1. 소개

제 8황자 윤사의 적복진으로, 곽락라 명옥의 친언니이고 강희제의 육촌인 정공주와 명상 부마의 딸이며, 순치제의 사촌인 안친왕 악락의 외손녀이기도 하다.

이렇게 적으면 족보가 꽤나 복잡한데, 명문중에서도 명문이라고 생각하면 된다.

실제 역사에서도 윤사의 적복진은 곽락라씨이고 안친왕의 손녀이자 명상부마의 딸이지만 동생이 10황자의 적복진은 아니다.

1.1. 먼치킨

단순히 신분만 높은 것이 아니라 본인의 능력도 상당한데 어릴적부터 외조부인 안친왕의 교육을 받아서 정치적인 안목을 갖추었고 마술도 약란[1]을 능가하는 것은 물론 남자들에 근접하거나 그 이상이라고 한다.

청나라는 만주족의 국가라 말을 다루는 것도 여자의 덕목이고 품격이라, 작중 강희제는 명혜에게 찬사를 아끼지 않았다.

그녀의 이름의‘혜(慧)’자도 그녀의 재능을 몹시 아낀 외조부가 ‘명확히 시비를 판단하고 사라지지 않는 지혜로 거짓을 안다’는 의미를 담아 직접 바꿔준 글자라고 한다.그럼 원래는 무슨 글자였던 거지? 게다가 적복진으로서 왕부를 빈틈없이 운영하여 동생 명옥의 감탄을 듣고, 시어머니 양비에게도 신임을 얻고 있다.

2. 작중 행적

집안배경도 좋고, 개인의 능력도 높으면 보통 나르시즘에 빠지거나 남을 지배하려는 여왕님 캐릭터가 되는게 정설이지만, 굉장한 맨티스트로 그려진다.

8황자에게 한눈에 반해 다른 왕손공자들을 마다하고 조건이 빈약한 8황자와 혼인했고,[2] 8황자와 고락을 함께하며[3] 평생 8황자만 사랑했다.

2.1. 마이태 자매와의 악연아닌 악연

하지난 8황자를 사랑한 만큼, 그녀는 8황자의 사랑을 받는 약란과 약희를 싫어했고 약희가 황비가 되는 것을 저지했다.

8황자를 독차지하길 원했기도 하고, 8황자는 명혜를 우연찮게 터진 로또로 생각하며 정략적인 가치를 더 높이 쳐주었기에 둘 사이의 관계는 갈수록 겉돌았다. 만약 약란과 약희가 명혜의 생각대로 움직이지 않았다면 칼부림을 내는 얀데레가 되었을 거란 게 통설. 명혜가 엇나가지 않은 것은 를 어전 궁녀로 만든 장본인이 본인이란 책임을 느꼈고 8황자의 의사를 최우선으로 하였기 때문이다.

약희 입궁 당시, 8황자와 14황자는 약희를 위해 각각 생모인 양비와 덕비를 찾아가 약희를 양비/덕비 처소의 궁녀로 빼달라고 부탁했다. 그런데 이 때 명혜 역시 평소 친분이 있던 혜비[4]를 찾아가 약희를 혜비 처소의 궁녀로 빼달라고 부탁한 것. 약희가 후궁으로 간택되고 황비가 되면 약희의 언니 약란의 입지가 커져 명혜 본인을 위협할 수 있다는 점을 우려했기 때문이었다. 그러나 이로 인해 양비-덕비-혜비가 모두 황후[5]를 찾아와 약희를 자기 처소로 보내달라고 부탁하는 구도가 되어버렸고, 황후는 약희를 어전 궁녀로 보내는 것으로 상황을 수습하게 되었다.

따라서 약희가 어전 궁녀가 된 것은 사실 이렇듯 여러 사람이 복잡하게 얽힌 과정 속에서 빚어진 결과이기 때문에, 명혜 한 명의 책임으로 보기는 힘들다고도 할 수 있을 것이다. 아무튼, 명혜로 인한 혜비의 개입은 8황자가 전혀 예상하지 못한 일이었고, 결과적으로 약희를 양비나 덕비 처소로 보내 일찍 출궁시키겠다는 8황자의 계획은 실패했다. 어머니 양비에게 듣고 전말을 알게 된 8황자는 당연히 명혜에게 화를 냈지만, 명혜가 자신을 위해 매일 탕을 끓인다는 것과, 장기적으로 보면 8황자의 빈약한 배경[6]문제 등이 모두 엮여있다는 것을 깨닫고 화를 풀게 되며 일은 얼추 마무리 된다. 하지만 8황자의 명혜에 대한 경계심은 좀더 올라갔다.

작중 꾸준히 묘사 되지만, 명혜는 어디까지나 한명의 여자로서 마이태씨 자매를 견제하고 꺼려했을 뿐, 8황자의 뜻을 거스르는 짓은 되도록이면 하지 않으려 했고 들키지 않으려고 노력했다, 바꿔 말하면 안 들킬 것 같으면 사정없이 후려쳤단 소리다 후에 8황자가 약희에 대한 마음을 확고히 나타내자 모든 걸 수긍하고 약란에게 약희를 측복진으로 데려오라고 부탁하는 대인배적인 면모를 보이기도 한다.

2.2. 일편단심

8황자가 강희제의 미움을 받아 직위에 녹봉까지 빼앗기는 순간에도, 끝까지 8황자의 곁을 지키며 위로해준다.

"직위 따위는 자신이 당당하면 되고, 돈이 떨어져도 우리 아빠가 있다. 아빠가 외면해도 내가 있다" 라며 배경 든든한 부잣집 딸의 자신감을 자랑하고 설날 기념축식사에선 병이 난 8황자를 대신해 문안인사를 가서 특유의 대범함을 발휘했다.

당시 강희제는 새해 선물로 아들들에게 짧은 글을 써주었는데, 다른 황자들에게 '새해에는 화목하게 지내라' 등의 덕담을 내린 것과는 달리, 8황자에게는‘잘못을 반성하라’는 권고문을 내리자 다른 황족들이 이를 빌미로 조롱거리로 삼는다. 하지만 명혜는 품위를 잃지 않고 자연스럽게 다른 황자들과 대화를 나누며 의연하게 대처한다.

명혜의 대처에 감탄한 약희에겐 '너도 이렇게 할 수 있다. 네 마음 속에 그분이 계시다면.' 이라고 답해주며 로맨티스트로서의 위용을 한껏 과시했고 이 사정이 알려지자 명혜를 정략적으로만 대했던 8황자도 그녀의 진심을 절감하고 마음을 열게 된다.

2.3. 비극적 최후

8황자만을 바라보며 살아온 명혜는 비극적인 최후를 맞이한다.

회임한 약희를 찾아가 8황자가 4황자를 공격한 것은 다 약희의 말[7] 때문이라는 사실을 말해주며 앞으로 처신에 대해 이야기하는데, 자신이 간접적으로 대규모 사건을 일으키는데 일조했다는 사실에 멘붕한 약희가 그 쇼크로 유산, 불임 판정이 떨어진다.

유산 사건에 빡친 옹정제가 이혼하라는 황명을 내리는데 8황자가 이걸 거부하며 "꼬우면 호적파내라"라고 대놓고 개긴다. 8황자의 황명불복으로 인해 상황이 개판이 되자, 명혜는 8황자를 보호하기 위해 이혼하겠다는 의사를 밝힌다.

황명의 압박 + 당사자의 의지 [email protected]의 상황으로 8황자는 어쩔수 없이 명혜의 이혼을 받아 들이게 되고 친정으로 돌아가는 명혜를 배웅하며 "더 이상 도마 위 생선처럼 걱정하며 살지 말라"는 말을 해주는데 친정으로 돌아간 명혜는 8황자의 곁을 떠나게 된 이상 더 이상 살 필요가 없다며 자살하고 만다.


2.4. 기타

여담으로 보보경심 등장인물들 중에서 주인공인 마이태 약희를 제치고 가장 먼저 항목이 작성되었다.

----
  • [1] 약란의 기마술은 상당한 수준이다. 기마술이 뛰어난 황자들이 모두 감탄했고, 콧대 높은 명옥마저 인정할 정도. 그런데 그런 약란보다도 실력이 뛰어난 것.ㄷㄷ
  • [2] 만주족은 모친의 신분을 중시하는데, 8황자의 생모 양비는 노비 출신이기 때문에 다른 황자들보다 매우 불리한 처지였다. 그런 점을 다 감수하고 8황자와 혼인한 것.
  • [3] 특히 명혜는 남편의 운명이 곧 아내의 운명이라는 강한 신념을 갖고 있었다. 약란에게도 동생 명옥에게도 그렇게 얘기한다. 실제로 그 시대는 그것이 현실이기도 했고...
  • [4] 명혜의 오빠가 혜비의 아들 1황자와 함께 수학해서 친하다고 한다.
  • [5] 원작에서는 귀비 동가씨로 나온다. 아마도 효의인황후 사후 후궁을 통솔한 각혜황귀비.
  • [6] 8황자의 모친은 노비 출신이라 신분이나 배경이 많이 딸린다
  • [7] 과거 약희가 8황자에게 4황자와 주위 사람들을 조심하라고 했던 그 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