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공생해방군

last modified: 2014-10-10 11:37:31 Contributors


Symbionese Liberation Army(SLA)
1970년대 미국에서 활동한 좌익 성향의 게릴라 테러리스트 집단.
"삶이란 총을 똑바로 쏘는 것이다."라는 말을 남겼다.
미국 정부를 악으로 규정하고 재산의 무상분배를 주장했던, 미국 역사에서 가장 극좌적이었던 집단. 7개의 머리를 가진 코브라 문장을 상징으로 삼았다. 히드라?

1974년 2월4일 오후9시에 신문재벌 윌리엄 랜돌프 허스트의 손녀이자 랜돌프 허스트의 상속녀인 19살의 퍼트리샤 "패티" 허스트를 납치했다. 납치 목적은 체포되어 수감 중인 단원과의 인질교환이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자 랜돌프 허스트에게 빈민들에게 식량을 제공하라고 요구했고, 랜돌프는 600만 달러를 들여 이 요구에 응했다.
하지만 패티는 풀려나지 않았고, 패티는 인질범들에 감화되어 체 게바라의 애인 '타니아'로 개명하고 인질범과 사랑에 빠져 임신까지 했다. 심지어 자기 부모에 대해 파시스트 돼지라고 하는 패드립까지 저질렀다.(...)


그리고 얼마후 패티는 히버니아 은행에서 단원들과 함께 총을 들고 소리를 지르며 은행털이에 나서는 장면이 포착되어 세간에 충격을 주었다. (MW에서도 비슷한 장면이 나온다. 단,이쪽은 죽은 사람으로 변장했지만)

그러나 이들은 거창한 명분과는 달리 스무 명 남짓할 정도로 작은 집단에 규합세력도 없이 생존을 위한 떠돌이 강도, 좀도둑 집단 수준으로 전락했다. 그리고 애초에 혁명이라고 한다고 한 게 은행강도나 학교습격이었으니..... 게다가 그 와중에 무고한 교사 한 명을 쏴죽여서 스스로 흉악범임을 인증해버렸다. 패티 납치사건은 오히려 민중들에게 유괴범이라는 인식만 심어주었다.

결정적으로 1974년 4월 샌프란시스코 은행을 털다 임산부를 총으로 쏴 죽여 비난여론이 빗발쳐 이들은 점점 더 궁지에 몰린다.

1975년 여름 경찰과 대치 중에 6명이 사살당하며 사실상 괴멸 수준에 이르러 패티를 포함해 차례로 검거, 그 중 캐슬린 솔리야는 새러 제인 올슨으로 개명하고 평범한 주부로 살아왔으나 1999년 FBI에 검거됐다.[1] 2002년에도 남아프리카 공화국까지 도망쳐 살던 단원까지 체포되었다.

패티는 자신은 인질들에게 세뇌되어 억지로 가담한것이라고 주장했으나 35년형을 선고받았다. 그러나 언론재벌인 집안 빽으로 로널드 레이건, 존 웨인 등 유명인사들이 탄원하여 징역 7년으로 줄었다가 22개월만을 복역하고 지미 카터 대통령의 사면으로 1979년 1월 석방, 2001년 완전 복권되어, 경험을 책으로 펴내고 영화도 찍었다. 역시 유전무죄 무전유죄.

패티의 사례는 스톡홀름 증후군의 대표적인 사례로 알려져 있다.

김형배의 3차 세계대전을 소재로 한 SF 만화 <고독한 레인저>에서 '자유민주연합'과 세계를 양분하는 진영이 '공생해방군'이다.

공각기동대 TV판에 이 사례를 모티브로 한 듯한 에피소드가 있다.

----
  • [1] 2008년 석방이 되었는데 어처구니 없게도 교도소측이 수감기한을 잘못 계산해서 다시 체포되었다.(...) 그리하여 감옥으로 다시 들어가고 1년 뒤에 완전 석방. 참고로 그녀의 딸 소피아 쇼레이는 아메리칸 아이돌에 참가하기도 했다. 그녀의 어머니의 과거와 관련해서 연좌제 수준으로 비난하는 사람들도 종종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