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골디 무소


건 스미스 캣츠의 등장 악역. OVA에는 등장하지 않았다.

만화를 본격 MC물로 만들어버린 악역

원작 4권에 처음 등장한 이탈리아계 마피아 여보스로, 첫 등장때 조직의 기밀을 알고 도망친 미스티 브라운을 직접 쫓았다가 라리 빈센트와 조우했다.

원래는 심리학 전공의 대학생이자 시칠리아 거대 마피아조직의 영애로 지역 사회 봉사를 중요시하는 성실한 인물이었지만, 계파간의 항쟁에 휘말려 보스였던 아버지가 타살된 이후 조직을 계승해서 자신이 직접 개발한 마약과 최면술을 이용해 반란을 일으킨 계파를 순식가에 무너뜨리고[1] 가지고 있던 의학지식으로 신종 마약들을 만들어내서 조직을 불렸다.

그후 철의 골디라는 별명으로 알려지며, 유능한 부관인 데니스와 함께 시카고를 포함한 오대호 연안에 자신의 신종 마약 겔로신과 파워볼등을 대규모 유통하려다 라리 빈센트와 항쟁에 엮인다.

특기로는 마약을 이용한 마인드 컨트롤로, 미스티 브라운, 라리의 아버지등 많은 사람을 조종했다. 라리 빈센트도 여기에 당해서 넘어갈 뻔 했으나, CZ75의 그립을 이미지한 자기최면을 미리 걸어둔덕에 정신을 차렸다. 그외에도 격투에도 일가견이 있으며 블랙잭 같은 무기로 라리를 패기도 하는 등, 최종보스스러운 모습을 보여준다. 38세의 아줌마여성인데 키가 186cm에 전투능력은 완전 여자 빈 반디트.

골디의 복장센스는 짧은치마를 입든 긴치마를 입든 바지를 입든 무조건 속에 팬티스타킹을 신는다는 점이다. 심지어는 밴드스타킹과 가터벨트 속에 팬티스타킹을 신기도 한다.

시카고에서는 엄연히 굴러들어온 돌이지만, 시카고 뒷세계의 사람들에게는 대단한 인정을 받는다. 보스로써 냉철한 판단력과 수완을 가졌지만, 반란으로 파괴된 가족에 대한 갈망과 마약 최면술로 부하를 찍어내는데 자신도 회의감을 느끼고 있다. 그래서 자신에게 반항하는 유능한 자에 대해서는 절대 마약같은걸 쓰지 않고 자신의 곁에 두고 싶어한다.[2] 라리 빈센트나 미스티 브라운을 대하는 걸 보면 진성 얀데레. 결국 라리를 자기편으로 만들기 위해 라리의 아버지까지 마인드 컨트롤해서 손에 넣으려하지만 라리에 의해서 뒤통수에 총을 맞고 자동차채로 바다에 빠져서 죽은 줄 알았으나...

내용 누설 주의! HELP!

이 부분 아래에는 내용 누설(반전 및 결말) 가능성이 있는 서술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내용 누설을 원하지 않는다면 여기를 눌러 문서를 닫을 수 있습니다.



기억을 상실한채 살아있었다. 불사신인가, 이 여자! 7.65x17 맞고도 살아 있을 때부터 알아봤다.

이전에 라리가 이 여자에게 붙잡혀 탈출하면서 얼굴 옆면에 스콜피온을 몇발 명중시키는데 그 때도 그걸 정면에서 맞고 피를 흘리면서 멀쩡하게 살아서 명령했었다. 긴장 상태에서 치명상을 입어도 살아있는 사람이 있다 하여도 이건 강심제를 맞지 않고서는 불가능한 이야기.[3]

이것이 건 스미스 캣츠 본편의 마무리다.

후속작 버스트에서는 자신의 기억상실로 인해 마약 제조법과 조직의 기밀을 모두 봉인당한 상태에서, 엉망이 되어버린 시카고 뒷세계 다른 조직과의 항쟁중에 우연히 라리 빈센트와 마주치게 되었다.

이때의 총격전으로 인해 라리는 오른손 부상을 당한채 골디의 아지트로 끌여오게 되며, 이를 빌미로 골디의 충복인 데니스가 골디 무소의 기억을 돌려놓을 것을 미끼로 거래를 제안한다. 미스티가 인질로 잡혀있기에 울며 겨자먹기로 승낙한 라리 빈센트와 데니스의 연기로 인해 기억을 되찾게 되지만, 이는 마피아조직 보스로써의 기억, 그리고 조직의 생명줄인 마약 제조법과 기밀일뿐, 라리와의 인연에 대해서는 완전히 기억이 돌아오지 않았다. 하지만 약속은 약속이고 자신을 유일하게 지켜준 충복 데니스에 대한 신뢰때문에 라리 빈센트에 대한 집착은 반쯤 포기한 상태.

그러나 실은 그것도 훼이크 미스티가 골디에게 잡힌 이후 몰래 골디 방에 들어가봤더니 그날부터 라리 빈센트의 행적에 대한 자료에다 사진을 잔뜩 모아두고 있었댄다. 그리고 미스티랑 같이 잘때도 라리를 되뇌인댄다. 과연 진성 레즈비언, 진성 얀데레. 쇼크먹은 미스티는 스스로 라리에 대한 플래그를 꺾는다. 지못미.

라리 역시 거대 조직과의 항쟁을 단독으로 하기에는 무리가 따르며 골디가 뒷세계에서 평판이 좋은 인물이기때문에 복수를 포기한다. 미스티와 메이까지 잃은 건 스미스 캣츠는 사실상 와해되었다.

결과적으로 라리 빈센트덕에 자신의 조직을 되찾고 시카고 내 마약시장을 점령하며 버스트가 끝이 났다. 본편과 버스트 모두 약간 애매하게 타다이마오카에리식의 결말이 났는데, 3부에 대한 계획이 있을지 모르겠으나.....버스트가 너무나 저조한 성적을 보이다가 조기종료 당했기 때문에 3부가 나오기는 힘들다. 더구나 이미 건 스미스 캣츠의 팬은 나이를 먹어 성인층에 국한되어버렸고 인기가 지속되려면 청소년층에서도 새롭게 팬이 생겨나야 하는데, 블랙라군 같은 현실성보다는 스타일리쉬을 강조하는 액션만화로 청소년층의 지지가 흘러가고 있기 때문에 이 또한 힘들다.
----
  • [1] 심지어 반란계파 보스는 세뇌된 어린 아들에게 살해되었다.
  • [2] 이는 자신을 잘 따르던 사냥개가 마피아 보스가 되어 손에 피를 묻히게 된 이후부터 따르지 않게 된 걸 마약을 동원한 세뇌&조교로 강제적으로 길들인 것에 대한 후회에서 비롯되었다.
  • [3] 아니 강심장 자체가 심장을 과도하게 움직여 혈압을 일시적으로 상승시키는 제제인데 이건 치료 목적이 아니라 쓰고 혈압이 저하되면 바로 사망하는 부작용이 있는 물건이다. '시티헌터' 의 좀비도 아니고... 아니 설마 유니온 조직인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