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고오곤 대공

last modified: 2015-03-18 22:26:07 Contributors


마징가Z의 등장인물. 성우는 마징가와 그레이트 마징가는 토 오사무, 마징카이저 사투 암흑대장군은 쵸 카츠미/이상범, 진 마징가 충격! Z편은 야나다 키요유키

그레이트 마징가의 적 미케네 제국의 첩보국에 속해있는 적의 중간간부이며[1], 일단 선발부대로서 가장 먼저 지상에 나섰다.

닥터 헬카부토 쥬죠를 제외한 탐사대를 죽여버린 시점에서 만난 괴인으로 뒷세계에서 알아주는 어둠의 손이라고 한다. 닥터 헬과 만나자마자 자신을 미케네 제국의 선발부대라고 말하면서 바도스 섬의 기계수들로 세계정복을 하기 위해 왔다고 말한다.

그러자 닥터 헬은 자신도 목적이 같으니 일단 손을 잡자고 하면서 자신이 세계를 정복하면 그 공적을 고오곤 대공과 나눠가지겠다고 제안하고 고오곤 대공은 그걸 받아들이고 일단 은둔하게 된다.

그러나 닥터 헬은 중후반까지 계속 카부토 코우지에게 깨져서 절망이나 하게 되고, 어쩔 수 없이 동맹을 맺은 고오곤 대공의 손을 빌리기로 한다.

그리하여 닥터 헬은 아수라 남작을 고오곤 대공이 은둔하고 있는 나루토 해협에 사자로 보내서 도움을 요청하고, 고오곤 대공은 닥터 헬에게 요기계수를 지원해준다.

처음 등장한 이후로 여러가지로 닥터 헬을 지원해주었으나, 실제로는 닥터 헬을 이용해 먹으려는 생각이었고, 닥터 헬을 이용해 마징가Z를 없애려다가 잘 안돼자, 닥터 헬이 마징가Z에게 공격당하는 것을 방관해 닥터 헬이 죽게 만든다.

그 후, 처음부터 닥터 헬을 미케네 제국의 세계정복 계획을 위해 이용해왔다는 사실이 밝혀지면서 코우지 패거리가 승리의 기쁨에 취해있을때 어둠의 제왕에게 받은 전투수를 이끌고 마징가Z를 쳐서 마징가Z와 광자력 연구소를 완전히 개발살낸다. 하지만 뒤이어 나타난 그레이트 마징가에게 전투수가 관광타고 후퇴한다.

주로 정보수집이나 이간질, 교란작전 등등을 담당하며 대단히 민첩하고 신출귀몰한 모습을 보인다.

모습은 상반신은 그리스식 갑옷을 입은 인간의 모습에 하반신은 호랑이인 형태이다(호랑이 엉덩이 부분에 인간의 상반신이 달려잇는 모습을 생각하면 될 듯). 암흑대장군이나 아르고스 장관 등의 간부급 인사는 물론이고 다른 전투수나 7대 장군들은 거대한 몸집으로 그레이트 마징가와 크기가 비슷하지만 오직 고오곤 대공과 야누스만이 인간만한 크기이다.[2]

마징가Z 당시에는 호탕하고 카리스마 넘치는 인물로 묘사되어 닥터 헬에 맞먹는 엄청난 폭풍간지를 보여주었으나, 그레이트 마징가에서는 단순한 중간 간부로서의 역할만 부각되어 취급이 다소 안습해졌다. 그러다 TV판 22화에서는 정찰 도중 발견한 해저화산섬에 미케네 제국의 전신기지를 짓는 총책임자로 임명되었으나 위기에 빠진 전투수 단다로스를 구하기 위해 스스로 몸을 던져 그레이트 마징가의 썬더 브레이크를 맞고, 뒷다리를 제외한 호랑이 몸 전체가 날아가는 중상을 입는다.[3]

호랑이 머리를 품에 안은 채로 피를 흘리며 전선기지 사령실로 들어가 최후보고를 하여, 어둠의 제왕은 그를 화산섬 전신기지의 사령관으로 임명하고 고통을 참고 기뻐하다가 의자에서 굴러떨어져서 죽어가는 충성스러운 마지막 모습을 보인다. 어둠의 제왕은 그의 충성심의 탄복하며 그를 죽게 내버려 둔 두 장군에게 벌을 내린다.[4]

그가 죽은뒤 야누스 후작이 그의 후임을 맡게된다.

애니메이션 마징카이저에서도 등장해 코우지를 끈질기게 쫓는 역으로 나오지만 중간에 보스보로트에게 관광당하는 굴욕을 당한다.[5]

진 마징가 충격! Z편 1화에서도 재등장했다. 그런데 등장하고나서 얼마 안있어서 제우스한테 썰렸다(...) 아마 그레이트편에서 다시 살아나지 않을까.

그리고 16화에서 본격적으로 등장. 닥터 헬을 가볍게 쌈싸먹으려 드는 포쓰를 내뿜으면서 석상에서 부할했다. 17화에서 케드라와 탈로스를 조종해서 닥터 헬을 위기로 몰아넣지만, 브로켄 백작의 몸뚱이군단 자폭공격으로 부상을 크게 입고 부서진 석상이 되어버린다. 뭐냐 이게(...) 하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과거이야기가 진행됨에 따라 다시 등장하게 된다. 게다가 과거편이 끝난 뒤 아무렇지도 않게 부활해서 껄껄거리면서 닥터 헬의 신경을 긁고 있다.

참고로, 과거 바도스 섬의 사령관이었다고.

18화에서는 쟝고선생의 활약으로 두동강이 나면서 죽었다. 그래봐야 이거 전체가 도라의 환영이라...

이후에 닥터 헬의 앞에 환영으로 나오거나 25화에서 아수라 남작의 앞에 환영처럼 등장했다가 사라지면서 아직은 건재한듯한 모습을 보여줬다.

슈퍼로봇대전에도 등장하며 주로 미케로스에 탑승해서 나온다.


당연하지만 로봇 걸즈 Z에서 모에선을 맞고 출연, 성우는 노나카 아이.사쿠라 쿄코
초반에 약장수 기믹 으로 출연해서 아수라 로봇 체험판을 팔아 로봇걸즈Z들의 전투력을 살펴보았다...

여담으로 공개된 러프이미지에서는 호랑이부분을 중심으로 모에화 되고 사람부분은 장식 취급인데다가, 냥체까지 쓰는 바람에 실은 사람이 아닌 호랑이쪽이 본체라는 설이 나돌고있다..그리고 본편에서 밝혀진 걸로는 예상했던 것과 같이 결국 사람부분은 인형, 즉 장식(...)으로 밝혀졌다. 인형 부분이 당하고 난 뒤에는 아예 사람부분인 인형 자체가 등장을 하지 않는다(...)참고로 인형부분은 겟짱의 눈이다! 귀다! 코!! 공격에 눈코입귀가 전부 떨어져나갔다...
----
  • [1] 정확히는 아르고스 장관의 휘하
  • [2] 다만 야누스도 본래 모습은 여성형 거대로봇이기 때문에 실질적으로 인간 사이즈는 고오곤 대공이 유일하다고 볼 수 있다.
  • [3] 사실 미케로스 내부에서 초인장군 율리시즈마어장군 앙골라스가 지원군을 보내줄 여력은 충분했다. 하지만 두 장군은 화산섬 전신기지 건설 명령에 불만을 품었던데다 암흑대장군아르고스 장관의 직속명령을 받은 고오곤 대공이 전신기지의 사령관으로 임명될 것을 질투해 견제를 위해 일부러 지원군을 보내지 않았다. 그 결과 반죽음이 된 고오곤 대공은 전투가 끝난 뒤, 미케로스에서 나와 은근슬쩍 자신을 바라보고 있는 두 장군을 배신자라고 호통친다.
  • [4] 두 장군이 자신들은 최선을 다했다고 변명했으나, 이미 모든 상황을 지켜보고 있던 어둠의 제왕은 "네놈들이 감히 짐을 속이려 드느냐?!!"고 일갈하며 두 장군을 땅 속에 가둬버린다. 물론 둘 다 암흑대장군이 총대를 매서 어둠의 제왕의 용서를 받아 겨우 꺼내는데 성공했다.
  • [5] 그런데 이게 정말 굴욕으로 봐야할 지는 좀 그렇다. 뭐가 됐건 이쪽은 인간 사이즈이고 보스보로트는 뭐가 됐건 거대 로봇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