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검은용군단

last modified: 2015-03-15 14:24:52 Contributors


Contents

1. 개요
2. 역사
3. 특징
4. 주요인물
5. 검은 용군단을 베이스로 한 변형된 용군단

1. 개요

Black Dragonflight. 워크래프트 세계관의 세력. 용의 위상중 하나인 데스윙이 지배하는 용군단으로, 대지와 용암, 암흑불길을 다스리는 권능을 가지고 있다.

2. 역사

한때는 자애로웠던 넬타리온과 마찬가지로, 다른 용군단과 함께 조화를 이루며 아제로스를 지키는 역할을 충실히 수행하던 이들이었으나... 넬타리온이 고대 신의 속삭임에 넘어가 데스윙이 되어버린 후, 이들도 타락하여 데스윙만을 섬기며 파괴와 학살만을 일삼는 무자비한 존재가 되어버렸다.

고대의 전쟁 전후로 악마의 영혼을 떡밥으로 한 데스윙의 낚시가 성공하면서 다른 용군단을 압도하며 한때는 아제로스 행성을 파멸 직전까지 몰고 갔었지만, 말퓨리온 스톰레이지와 다른 위상들에 의해 악마의 영혼을 빼앗기고 봉인당해 계획이 실패한 이후, 다른 용군단과 싸우면서 급격히 몰락해 버린다. 1만년 후 로닌의 활약으로 악마의 영혼이 파괴되고 알렉스트라자를 비롯한 다른 용의 위상들이 해방되면서 데스윙마저 모습을 감추어버려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에 이르러서는 주인도 없이 꽤나 고생하는 면모를 보인다.

그 와중에 데스윙의 후계자인 네파리안오닉시아 남매는 잔존세력을 긁어모아 스톰윈드를 멸망시킬 음모를 꾸미지만 모험가들에 의해 계획이 저지당하고 그들 자신도 죽음을 맞이한다.

3. 특징

아웃랜드에도 일부 검은용들이 존재하는데, 이것은 2차 대전쟁 당시 데스윙과 넬쥴간의 모종의 계약으로 검은용군단이 드레노어로 넘어간 적이 있기 때문이다. 아웃랜드에는 검은용을 숭배하는 '고룡교단'이라는 결사단체가 존재하며, 황천의 용군단은 드레노어가 파괴되면서 데스윙이 놓아두었던 검은용의 알들이 황천의 마력을 받아 변화한 것.

리치 왕의 분노즈음에서는 붉은용군단푸른용군단에 대항해 다른 용들을 소집하자 같이 따라나서기도 했는데, 뭔가 비협조적인데다가 우선 자기네 지역의 불부터 끄고 보는 느낌이다.

검은용들의 이름은 대개 남성의 경우 ~ion, 여성의 경우 ~ia로 끝난다.

인간형으로 폴리모프할 때는 인간하이 엘프의 비율이 매우 높다. 특히 인간의 비율이 가장 높다. 위상부터 시작해서 어느 정도 인지도가 있는 검은용군단들의 다수가 폴리모프 시 인간이라 그런지 인간덕후라고도 불린다.

알을 낳을 수 있는 장성한 암컷이 거의 없어서 개체수를 불리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한다. 다만 실제 WoW 게임상으로는 용군단 중에서도 가장 많은 수가 등장한다. 판다리아 시점에서 나름대로 이름있는 성체 드래곤만 해도 수십마리나 되고 여기에 용혈족이나 용기병, 비룡까지 합치면 네임드만 70마리 가까이 된다. 플레이어의 적이라는 포지션 때문에 대다수가 사망처리되지만 질리지도 않고 꾸역꾸역 밀려나오는 근성과 눈물의 용군단.

대격변에서 데스윙의 강림과 함께 대규모로 나타난다. 지상으로 올라온 것이니 '강림'이 맞는지는 둘째치고. 이전에 말리고스에 맞서 함께 싸웠던 건 아무래도 좋은가 보다. 데스윙과 마찬가지로 신나게 날뛰며 대지를 파괴하는 중. 황야의 땅 퀘스트를 수행하다 보면 알렉스트라자가 휘하 붉은 용을 시켜 검은용군단의 타락의 원인을 알아내고 티탄의 유물을 통해 알을 정화시켜 이를 고치려는 실험을 하게 된다. 그 결과 유일하게 타락을 정화시킨 검은용군단의 알을 탄생시킨다. 그리고 그 알은...

래시온이 말하길, 결국 대격변 종료 시점에서 아제로스에 존재하던 검은용들은 모두 죽고 남은 검은용은 자신밖에 없게 되었다고 한다. 물론 사벨리안을 비롯한 아웃랜드의 검은용들은 그대로 생존해 있으며 래시온이 모르는 검은용 생존자가 있을 수도 있다.

판다리아의 안개에 들어서 래시온이 주는 퀘스트를 하다보면 아직 검은용군단이 건재하다는 의미심장한 떡밥을 던졌다. 래시온과 대화하던 안두인 린도 플레이어가 말을 걸면 "래시온은 자신이 유일하게 남은 검은용이라고 말하지만, 아직 아웃랜드에는 검은용들이 남아있지 않던가요?" 라고 말하기도 한다. 언젠가 또 썰어야지 그리고 안두인 린은 왠지 래시온이 타락할지도 모른다는 떡밥을 은근슬쩍 뿌리기도 한다. 래시온 퀘스트 제3장에서 나락크의 정수를 흡수하기 위한 번개 창을 제작할 때 래시온이 지나치게 힘에 집착하고 있다는 점을 지적했다.

드레노어의 전쟁군주에서 성룡급 검은용은 거의 없는 것으로 보인다. 검은바위산에서 살아남은 검은용군단 잔당은 강철 호드(...) 밑으로 들어갔다. 데스윙이 호드를 통솔하던 2차 대전, 네파리안이 지배하던 검은 호드와는 완전히 뒤바뀐 상황. 이들의 지도자조차 순수한 용이 아닌 용혈족 변종이다. 검은바위 첨탑 상층의 폭군 격노날개와의 전투가 벌어지는 다리 밑을 보면 용혈족 '''피난민''이라는 이름의 검은용군단 용혈족을 볼 수 있다. 정말 안습한 상황이 아닐 수 없다.
래시온은 드레노어에 온 것으로 보인다. 마지막으로 족적이 확인된 것은 아라크 첨탑의 테일러 제독 주둔지.

리로이 젠킨스오닉시아 북미 레이드 영상 두 개 전부 새끼 검은용에 의해 전멸한다.(...) 우연이라면 우연.

4. 주요인물

5. 검은 용군단을 베이스로 한 변형된 용군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