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거대로봇물 3대 부끄러운 고백

last modified: 2014-11-27 19:46:00 Contributors

일본 애니메이션 계에서 전설이 된 3가지 고백.



1.1. 기동무투전 G건담

기동무투전 G건담에 출연한 도몬 캇슈레인 미카무라를 향한 고백.

"저기 레인. 결승날 아침, 내가 말했지. 우승하면 들어줬으면 하는 얘기가 있다고. 나는 싸우는 것 밖에 할 줄 모르는 변변찮은 남자다. 그러니까 이런 식으로 밖에 말할줄 몰라. 난, 네가... 네가 좋다. 너를 원해! 레이이이인!"


1.2. 오버맨 킹게이너

오버맨 킹게이너에 출연한 게이너 상가사라 코다마를 향한 고백.

플래니터의 능력에 의해 자기가 생각하는게 주변에 전부 들리게 된 상황에서 "그래, 어차피 들릴 거라면 들려주마!" 라며 장렬한 고백타임으로 돌입, 이 때 (게이너 본인은 몰랐지만) 이 외침은 전투지역 뿐만 아니라 근처에 있던 야판의 천장의 엑소더스(+히로인 포함)에게까지 죄다 들리게 된다. 그리고 이 강렬한 사랑의 외침 때문에 손발이 오그라진 카시말 바레가 오버스킬을 풀자마자 관광시켜버린다. 그리고 전투가 끝나고 돌아와 야판의 천장 거주민들에게 열띤 응원을 받는다.(…)

1.3. 교향시편 에우레카7

교향시편 에우레카7에 출연한 렌턴 서스턴에우레카를 향한 고백.

에다가 큼지막하게 "렌턴 ♡ 에우레카" 라는 문자를 새겨놨다. 본인이 노리고 한 건 아니지만... 행성 단위로 낙서하지 마